sd '배트걸'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스토리가 없는 KBO..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04.27 09:00 야구이야기

[사진] 잠실야구장 (출처:기아타이거즈 커뮤니티)

요즘은 스포츠마케팅이 거대해짐에 따라 구단들의 대부분이 마케팅에 주력을 가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프로야구는 82년도 프로화를 시작으로 우리나라 프로스포츠 중에서 가장 활발한 마케팅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일본의 상황과는 다르게 스토리가 없는 흥행을 위한 마케팅을 하며 아쉬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는 치어리더와 여성 아나운서의 노출을 이용해서 구단의 흥행수단이나 방송사의 흥행수단으로 되어지고 있으며, 시구 또한 알려지기 위한 시구가 많아지고 있다. 이는 야구의식 또한 그렇게 바꿔버리는 것 같아 아쉬울 따름이다. 

[사진] 1000만 관중을 향해 도전하는 프로야구(출처:연합뉴스)

2006년 WBC준우승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그리고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까지 한국의 야구는 메달을 휩쓸었다. 그야말로 금의 환향이었다. 이 기세를 몰아 여성팬의 증가와 함께 800만이라는 관중을 힘입어 명실상부하는 프로스포츠로 자리매김했다. 

프로야구 역사상 천만 관중을 목표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천만 관중 달성을 위해서는 더 많은 요소들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구단 내에서 똑같은 이벤트가 아닌 특별한 날들을 제정하여 팬들을 야구장으로 불러들여야한다. 

하지만 아직 천만관중을 이루기 위해서는 많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연일 뉴스에서 쏟아져나오는 기사들을 접하게되면 치어리더와 배트걸 그리고 스포츠 아나운서로 도배되는 스포츠 포토라인을 볼 수 있다.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지만 스포츠의 주는 선수가 아니겠는가? 하지만 선수들의 기사와 사진보다는 여성을 이용한 마케팅은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분명한것은 한국야구가 발전하려면 이러한 모습보다는 다른 스토리를 만들어야한다고 하는 것이 내 생각이다. 


[사진] 버블헤드와 MLB카드 (출처: 구글 이미지 펌)

MLB는 매년 버블헤드(선수들을 캐릭터화한 장식품)데이를 주최하고 한정적으로 경기에 입장한 선수들에게 베블헤드를 나눠준다. 이는 버블헤드를 수집하는 재미와 경기장을 가고싶게 하는 이벤트를 하고 있다. 또한, 재키로빈슨 데이같은 특별한 날을 지정하여 꼭 치어리더와 같은 것을 부각시키지 않더라도 의미있는 날들로 미국에서 인기있는 스포츠로 자리매김 했다. 

지금 우리나라 프로야구는 가장 인기있는 프로스포츠라고 할지라도 팬들의 기대와 소통, 특별한 이벤트 등으로 변화를 주지 않으면 발전이 없는 스포츠로 똑같은 문제만 되풀이 될 뿐아니라 팬들도 그냥 한정적인 더이상 증가하지 않게 될 수도 있다. 여러 프로모션을 통하여 팬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불필요한 것을 없애면서 스토리가 있는 프로야구로 발전해야 할 것이다. 지금의 상황에 안주하기보다 발전을 더 거듭한다면 프로야구는 국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스포츠가 되지 않을 까 생각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KBO의 흥행수단이 배트걸, 치어리더?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09.25 12:50 야구이야기




[사진] 프로야구팀의 배트걸과 치어리더


프로야구 관중 700만의 시대에 야구의 응원문화는 한국야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야구직관의 기본중의 기본이 되었다. 이 응원문화가 나쁜것이 아니다. 야구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응원문화에 매료되며, 야구를 가까이 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좋은 것이 있는 반면에, 가장 중요하게 거론되어야 할 야구는 뒷전으로 하고 매일 같이 쏟아져나오는 치어리더의 사진들과 영상들이 어쩌면 팬의 입장에서는 좋을 수 있지만, 분명 그녀들의 춤과 행동으로 불쾌감을 보이는 팬들도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프로야구가 흥행됨에 따라 당연히 매체에 오르내리는 것은 막을 수 없다. 하지만 대놓고 그녀들을 겨냥하는 기자들과 미디어에 문제삼지 않을 수 없다. 야구가 흥행되지 않았더라면 그녀들이 이렇게까지 인터넷과 매체에 나오지 않았을 터인데 너무 터무니없게 오르내리는 것이 불쾌한 면이 많다. 


어떠한 팬들은 야구를 보러가는 것이고, 자신들이 좋아하는 팀을 응원하러가며 때로는 선수들의 구질이나 구속 투구폼 등을 자세히 관찰하기 위해 가는 팬들도 적지 않다. 그런데 홈팀 위주의 야구장에서 치어리더와 배트걸의 행동에만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면 잘못된 것이 아닐까?


프로야구는 원년부터 30년간 야구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인기를 얻어온 스포츠일 뿐아니라 앞으로도 한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 하지만 여러가지 정황상 야구의 흥행수단으로 배트걸과 치어리더를 무리하게 흥행수단으로 이용한다면 야구를 바라보는 팬들의 입장에서 안좋게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각종 사이트에서 치어리더나 배트걸 사진이 게시되면, 댓글에 무수히 많은 글이 달리는데 좋은 내용 보다는 대부분이 성에 대한 안좋은 글뿐들이기에 그것을 보는 당사자와 가족들 지인들까지도 상처를 받을 것이다. 


야구는 감독이나 치어리더 배트걸 그리고 팬이 하는 스포츠가 아니다. 응원하는 것은 그들이지만 실제 플레이는 선수들이 하기에 야구의 포커스는 선수에게 맞춰져야 한다. 메이저를 보면 선수 개개인의 응원보다는 단체응원이 주를 이루고 치어리더보다는 뉴스에서 선수들이나 그 팀 그리고 다른 여러가지가 이벤트로 주를 이룬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의 기사는 대부분 제목부터 성적인 요소가 가미되어져 보는 이들이 혹해서 클릭하게 되거나, 그런 기사들이 정확한 기사를 쓴것이 아닌 사진 하나 올라온 내용없는 글들이 올라오기 부지기수기 때문이다.


치어리딩의 응원문화를 바꾸라는 것이 아니라, 매체나 팀에서도 포커스를 다른쪽으로 돌렸으면 하는 바람이고 야구의 흥행수단으로 치어리더나 배트걸이 아닌 다른 이벤트와 스토리가 있는 시구로 프로야구가 감동적인 스포츠로 자리매김해야한다고 생각하면서 글을 마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