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드에 다시 선 한기주

Posted by basecool
2015.07.18 01:00 야구이야기

 

[사진] 마운드에 다시 선 한기주 (출처:sbs 스포츠)

 

 

일전에 기아타이거즈 부상 선수 중에서 다시 마운드에돌아왔으면 하는(전부 보고싶지만) 두 선수를 소개했는데요. 이범석 선수와 한기주 선수입니다. 그 선수 중 한기주 선수가 1064일만에 마운드에 다시 섰습니다. 


16일 KIA-LG와의 전반기 마지막 경기 중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KIA가 15대 1로 크게 앞선 상황에서 8회 등판한 한기주는 첫 타자인 4번 히메네스를 2루수 땅볼, 5번 정의윤을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다. 6번 채은성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지만, 이민재를 삼진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1이닝 1피안타 1삼진 무실점, 최고 구속은 144㎞였다. (출처:네이버기사 펌)

이제는 부상이 아닌 제2의 인생을 펼치기를 응원합니다. 한기주 선수 본인도 어깨 통증이 없음을 이야기 하면서 아직은 구속보다는 제구에 신경쓰고 오래 마운드에 서기를 원했고, 160Km의 강속구가 아니지만 제구력과 한기주 본인에게 가장 맞는 피칭을 보여주길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마봉춘
    • 2015.07.20 15:18 신고
    휴가 안가시나요
    • 마봉춘
    • 2015.08.06 18:30 신고
    포스팅이 안올라오네요~ 소식 듣고싶어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잊혀졌던 그 하지만 팬들은 기억한다.

Posted by basecool
2015.04.21 10:30 야구이야기

[사진] 이범석 (출처 : 블로그 펌)

 

[사진] 한기주 (출처 : 오센)

 


한기주와 이범석 벌써 잊혀진 선수다 되어가고있다. 아니면 잊혀진 선수일지도 모른다...

 

이 둘은 부상으로 재활을 하면서 복귀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몇년동안 무산되었다.

 

다른 부상도 재발을 했고... 이 두선수야말로 기아에서 꼭 필요한 투수인데 말이다. 

 

10억팔의 투수 한기주. 부상으로 커리어의 반절 이상을 날려버리고 160km대의 강속구를 뿌리던 그였는데...

 

지금같은 기아의 상황으로는 그의 복귀가 간절하다. 그가 재활만 잘 되어준다면야 선발이나 불펜에서 잘 사용되어질 투수이기 때문이다.

 

또한명 돌아오길 바라는 범스컴 이범석. 그는 회전근이라는 야구선수에게 치명적인 부상으로 기아의 전력을 이탈한 상태이다.

 

150km대의 시원시원한 강속구와 그의 특이한 폼 특히 노히트노런을 할뻔한 아쉬운 기록들.

기아는 몇년째 불펜에서 허덕이고 있다.

 

부상에서 복귀한 선수들도 제 역할을 해주지 못하고 있으며 성적 또한 좋은 성적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선수들이 복귀한다고 하여도 기아의 성저기 단숨에 좋아지진 않는다.

 

그러나 이 선수들로 인해서 부상선수들이 다시 재기할 수 있는 자신감과 팀에 불어넣는

 

효과 이것을 기대해 본다면 복귀는 좋은 방향으로 보여진다.

 

특히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다수의 팬들의 성원과 함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