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성적'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아름다운작별 위르겐 클롭의 차기 행선지는 어디가 될까?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04.24 00:04 축구이야기

[사진] 전 도르트문트 감독 위르겐 클롭 (출처:뉴시스)

최근 도르트문트의 성적이 하락세를 타면서 이전시즌을 끝으로 도르트문트와는 작별을 하게된 위르겐 클롭감독.  2008년부터 도르트문트를 맡으면서 게겐프레싱이라는 새로운 압박전술로 축구팬들을 사로잡았던 클롭. 챔피언스리그 준우승과 분데스리가 우승 등 단기간동안 그가 이뤄낸 업적은 높이 살만하다. 하지만 그랬던 그도 올시즌을 마지막으로 도르트문트와 작별을 해야했다.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상호합의간에 물러가는 것으로 아쉬운 작별을 택했다. 

[사진] 열정의 상징 도르트문트 팬 (출처:도르트문트 인스타그램)

 

유럽의 4대리그라 불리는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분데스리가, 리그앙 중에서 가장많은 평균 관중을 자랑하는 도르트문트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성적면에서 좋은 영향만 끼치면서 긍정적인 행보를 이어갔는데, 로이스와 훔멜스의 부상과 레반도프스키의 부재 그리고 바이덴펠러의 잦은 실수와 함께 올시즌 도르트문트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사진] 재기를 노리는 도르트문트 군단 (출처.도르트문트 인스타그램)

뮌헨의 독주를 막을 유일한 팀으로 몇해동안 좋은 성적과 경기력을 보여준 도르트문트이지만 올시즌 맞물려 돌아가지않는 퍼즐과 주축선수들의 부상때문인지 하위권에서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도르트문트라 이제는 토마스 투헬감독과 새로운 시즌을 구상해야한다. 

[사진] 차기행선지에 관심이 쏠리는 위르겐 클롭 (출처 : 골닷컴)

이 매력적인 팀을 뒤로한 채 클롭은 작별을 택했고, 그의 행선지에 관심이 쏠리기 마련이다. 선수육성과 전술에도 일가견이 있는 그이기에 많은 팀에서 그에게 구애를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의 차기행선지는 아직은 미지수다. 그가 어떠한 팀으로 갈 것이라는 기사도 나오지 않았으며 웨스트햄에서 그의 선임을 바랬지만 거절했다. 어떠한 팀의 감독을 맡게되더라도 클롭은 매력적인 카드로 다가올 수 있다. 전술에 능한 그가 다른 팀의 축구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다시 만들어낼지 기대가 된다. 앞으로의 그의 행보에 관심을 더 기울이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아스날은 벵거경질이 답(?)이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12.08 11:09 축구이야기
올 시즌 아스날은 힘든 일정을 보내고 있다. 특히 올시즌은 칠레 호날두라 불리는 알렉시스 산체스를 영입하면서 좋은 시즌을 보내리라고 어느 누구도 믿어 의심치 않았다. 지루의 부상 공백을 대니 웰벡이라는 맨유의 공격수를 영입함과 포지션별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 넣어 올시즌은 아스날에게 만년4위라는 꼬리표를 떼어내겠구나 했다.

하지만 시즌이 시작함과 동시에 벵거는 4-1-4-1이라는 아스날 답지 않은 전술을 내세웠고 애시당초 공격형 미드필더를 봐오던 메수트 외질을 왼쪽 미드필더로 자리이동을 시키면서 외질에게 혼동을 줄 뿐아니라 다른 선수들과의 조합에서도 많은 리스크를 가져왔다.

외질의 이탈과 거의 모든 선수의 잦은 부상. 그리고 라이벌팀의 패배. 아스날의 벵거감독은 살 얼음판을 걷고 있다. 아스날의 오랜 팬들도 벵거의 경질에 호의적으로 답하고 있다. 그만큼 벵거는 아스날에서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진] 아스날의 수장 아르센 벵거 (출처 : 아스날 한국웹사이트)

3년째 같은 전술 그리고 필요한 포지션에서의 선수영입이 아닌 넘치는 포지션의 선수 영입. 그리고 고집이 벵거에게 있어서 아스날에서의 입지를 좁히고 있다. 이는 벵거도 알았으면 하는 부분이지만 벵거는 고집을 굽힐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팬들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이제 벵거는 올 시즌의 결과에 따라 아름다운 작별 or 고집센 영감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벵거가 아스날에서의 역할과 그가 해낸 업적은 크게 보고 있지만 매년 같은 실수의 반복이 아스날 팬들과 선수에게 힘들게 작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리그우승과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어느 클럽이나 꿈꾸고 있는 목표이지만 4위를 목표로 가지고 있는 벵거는 치명적인 실수를 하고 있다.

EPL 리그의 2/3가 지나가고 있는 시점에서 과연 벵거는 아스날의 성적을 얼마만큼 끌어올릴지 다시 한번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이번 시즌이 벵거에게서도 아스날에게서도 중요한 시즌이다. 챔스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하게 된다면 아스날은 선수들의 대거 이탈이 발생할 수 있으며 벵거 또한 경질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스날은 올 시즌이 중요한 시즌이 될 것이며 한경기 한경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경기에 임해야 할 것으로 생각되어 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마봉춘
    • 2014.12.10 12:21 신고
    안녕하세요. 리뉴얼 하셨나봐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우리나라는 2002년 향수가 너무나도 심각하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06.10 15:27 축구이야기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이 드디어 개막한다. 32개국의 모든 선수들이 4년을 바라봤을텐데, 월드컵이 시작하기에 앞서 많은 스타플레이어들이 부상으로 월드컵 엔트리에 이탈하고 있다. 프랑스의 프랭크 리베리(바이에른 뮌헨),  독읽의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 네덜란드의 라파엘 반 더 바르트(함부르크 SV), 잉글랜드의 알렉스 올슬레이드 체임벌린(아스날) 등 여러선수들이 부상으로 4년을 바라바왔던 월드컵에서 좌절해야만 했다.


[사진] 평가전에서 부상을 당한 마르코 로이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부상을 당한 김진수를 대신하여 부상 회복중인 박주호가 발탁되었다. 본래 김진수보다 박주호가 먼저 발탁되지 않을까 했지만, 대표팀은 박주호의 부상회복속도가 더딜것이라는 예상을 하여 김진수를 뽑은것 같았으나, 김진수가 되려 부상을 당하면서 박주호를 다시 대표팀으로 불러 들였다. 평가전은 오늘 2014년 6월 10일자로 끝이 났다.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좋은 기량을 보여줄 것으로 보여졌으나 한국이 가나에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참담한 패배를 맛봐야했고, 국민들은 이 스코어를 받아들여야한다.

[사진] 대한민국 VS 가나 마지막 평가전 스코어

 

한국은 2002년 4강 신화를 이룩한 드라마와도 같은 엄청난 경기력으로 국민들에게 기쁨과 환희를 주었다. 하지만 2006년 2010년 월드컵에서도 4강을 바라는 것은 무리였고, 해서는 안되는 거였다. 사실 2006년의 한국과 2010년의 한국 그리고 2002년의 멤버들은 다 달랐고, 감독 또한 마찬가지였다. 2002년에 4강을 이룩했으니 16강은 가볍게 진출하겠지 등등의 소리들이 아직도 2002년의 향수를 못벗어난 한국인가. 실제로 한국의 피파랭킹은 50위권 뒤로 밀린 월드컵 예선국중에서 하위권인데 너무도 한국은 승리에 자신감이 차있는 듯하다.

[사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출처: 뉴시스

한국은 젊은 선수로 꾸려진 선수단과 베테랑의 조화가 보이지 않는다. 너무 젊은 선수들만 있다보니 과거 홍명보 김태영 최진철 처럼 뒤에서 선수단을 리드할 선수들도 없고, 리더쉽을 가진 선수도 그리 많지 않다. 어쩌면 지금 이때가 한국축구의 암흑기 일수도..... 한국은 이러한 문제를 빨리 벗어나야한다. 승리를 하고 승리에 배고파하고 승리를 당연하게 생각해야하는데 지금의 한국의 경기력만으로는 터무니없이 패배만 할뿐, 어떠한 것도 보이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2002년 한국과 2014년 한국의 선수단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지금 바로 잡아줄 것은 감독이며 주장이다. 베테랑의 선수가 없는 지금 주장과 감독 그리고 선수단 모두가 일심동체되어 대한민국을 외치는 국민들에게 기쁨을 줘야하고 감동을 줘야할 것이다. 브라질 월드컵에서의 한국의 선전을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