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가 진짜 승부다.

Posted by basecool
2015.06.19 11:28 야구이야기

프로야구 일정이 144경기로 늘어나면서 체력적 부담이 늘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과 더불어 10구단체제에서 순위경쟁이 매우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타고투저 현상이되면서 투수에게는 미안한 소리지만 많은 점수가 나는 경기들이 많아지다보니 팬들의 즐거움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사진] KBO 순위표 (출처:KBO stat 어플)

144경기중 1/3가량 지나가는 시점에서 1위와 2위의 순위는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으며 8위 롯데도 1위와의 승부에서 스윕을 하면 충분히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 그만큼 순위 경쟁이 어느때보다 뜨거운 시즌이다. 

한화의 김성근 감독이 이끄는 독수리 군단이 연일 뉴스 타임라인을 지배하면서 올시즌 가장 핫한 팀이라는 것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있으며, 과거 엘롯기 시절의 엘지 기아 롯데의 흥행 보증을 하는 팀들이 하위권에 머물면서 10위 KT와 함께 헬로키티라는 새로운 신조어를 만들어 냈다. 

그만큼 어느때보다도 순위경쟁이 치열하다. 시즌의 반도 안치른 시점이라 섣불리 얘기하지 그렇지만 체력적 부담을 누가 이겨내느냐 그리고 부상 선수가 얼마나 없느냐에 따라서 팀의 성적이 판가름 날 것으로보인다. 

NBA 파이널에서 우승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올시즌 승승장구 할 수 있었던 이유중 하나도 바로 부상선수가 다른팀에 비해서 현저하게 적었다는 결론이다. 이것은 불변의 법칙이다. 부상없이 시즌을 치른다는 것은 팀의 전력에 아주 큰 상승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기록의 상위권에 랭크되어있는 선수가 부상에 시달린다면 이것만큼 골치아픈 일도 없을테고.

점점 순위경쟁에 불붙게 하는 KBO 프로야구. 천만관중의 열기보다 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이 더 많아지는 수준높은 팬문화와 더불어 10구단의 리그 평준화를 이루어 MLB 못지않은 프로야구 수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올시즌 페넌트레이스의 끝은 누가 웃게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외국인타자로 KBO에 춘추전국시대가??

Posted by basecool
2014.04.03 13:21 야구이야기

[사진] 잠실야구장

페넌트레이스가 시작된 지 얼마되지 않아 섣부른판단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매년 페넌트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엎치락뒷치락이 심했던 시즌이 올해가 유독 그렇다. 모든 팀이 같은 승률을 기록한 건 처음이다.

올해까지 9구단체제로 가기때문에 1경기씩 덜치르는 구단이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승률이 같다  5할이다. 이제 프로야구가 개막을 했다고 하더라도 이런적은 처음이기에 팬들과 야구를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재미있는 광경이 아닐 수가 없다.

삼성의 독주체제와 리그하위권을 맴돌 팀들을 예상했는데 그 예상은 빗나갔다. 삼성도 경기에서 에러를 많이 범하면서 예전 삼성의 위용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만년 하위에서 맴돌던 한화는 국가대표 톱타자 2명을 영입함과 동시에 외인타자 피에의 활약에 힘입어 팬들에게 기대감을 주고 있다.

이대로의 게임의 양상이 계속되어진다면, 팬들에게 볼거리도 제공하겠거니와 4강진출을 어느팀도 장담할 수 없는 현상이 발생할 것이다. 이른바 프로야구에 혼돈의 시대가 초래할 것이다. 부상없이 선수관리를 잘하는팀과 외국인 타자가 미쳐주는 팀이야말고 4강에 안착할 수 있다 하겠다.

KBO의 순위경쟁이 치열할 전망으로 예상되고 올해 목표한 700만 관중돌파를 할 수 있을지 두고봐야 할 것이다. 한치앞을 모르는 KBO 프로야구. 기대해도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최종순위가 더 재밌어지겠는걸?

Posted by basecool
2014.02.02 21:58 축구이야기



[사진] EPL 과 라리가 (출처 : http://www.s20.co.kr/)


어느때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순위경쟁과 스페인 라리가의 순위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시즌이다. 한경기 한경기가 시즌 초부터 중요하게 매 경기를 살얼음판을 걷고있는 리버풀 아스날 첼시 맨시티...그리고 그 뒤를 따르고 있는 토트넘 에버튼 맨유.. 한경기 또는 연패를 당하게 되면 언제든지 순위는 뒤집힐 가능성이 충분히 아니 이건 확률이 높아도 너무 높다. 


그만큼 1위부터 7위까지 승점차이가 얼마 나지 않는다. 순위마다 1점~3점의 차이가 나며 13경기가 남은 프리미어리그에서 한경기 한경기에 집중을 해야 상위권 도약이나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을 것 같다.  38라운드까지 어느 한팀이 우승을 장담할 수 없는 순위이며, 앞으로의 경기가 더욱 기대되게 만들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처럼 여러팀들이 비슷한 승점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상위3팀은 리그우승을 향해 앞으로 또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3팀이 나란히 똑같은 승점으로 리그 23경기를 치렀다. 몇년동안 레알마드리드에게 리그우승을 주지 않았던 바르셀로나. 호날두를 필두로 바르서와의 리그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싶은 레알마드리드.. 그리고 마드리드의 승자는 누구인지 가려내고 싶은 AT마드리드까지...


사실 라리가는 극강체제였다. 레알마드리드와 바르서 이 둘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이들의 승점을 따라가지 못했다. 하지만 올시즌 at마드리드는 달랐다. 마드리드와 바르서의 숨통을 조여오고 맞대결에서도 무승부와 승리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세팀들을 제외하면 라리가의 팀들의 승점이 이들과 차이가 많이 나지만, 과거의 강호들의 경기력이 살아나길 바란다.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이 두리그의 순위경쟁은 계속 될 것이다. 그리고 누구도 예상하지 못하도록 마지막까지 좋은 경기력과 숨막히는 순위경쟁이 계속 되었으면 한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