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스토브리그'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템퍼링? 뒷거래의현장(?)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11.17 08:11 야구이야기

 

[사진] FA시장에서 대박을 터트린 이용규(전 기아)와 정근우(전 SK)

이미지출처 : 네이버기사

스토브리그도 이제 거의 막을 내리려 한다. 작년과 다르게 금방 스토브리그가 식어버렸다. 원소속 팀과의 계약이 불발된 선수들이 그 다음날 바로 타팀과 계약을 했기 때문이다. 각 팀의 주축선수들을 잡으려는 노력을 했으나, 쉽게 이뤄지지 않았고 그다음날 새벽 12시가 되자마자 계약을 완료했다.

팬들로썬 아침에 무슨 날벼락이냐 싶을정도로 대형계약을 성사시켰다. 언론의 보도가 전부는 아니겠지만 팬들의 마음도 선수들 본인의 마음도 좋은 기분은 아닐것이다. 팬들의 입장에서 보면 돈때문에 팀을 떠났다 애정이 없다 하는식으로 팀을 떠난 선수에 대한 배신감이 생길 것이고, 선수입장에서 본다면 더 나은 조건에서 뛰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데 이택근의 50억 이후로 선수들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솓았다. 특히 기아의 김주찬 또한 50억에 계약을 했고, 올시즌 첫 FA 롯데의 강민호도 75억이라는 돈으로 롯데와 재계약을 하며 한국 역대 최고 몸값을 자랑했다. 사실 강민호의 올시즌 기록을 보면 75억을 받기에는 물음표가 따른다. 사실 포수라는 포지션이었기 때문에 가능했지. 그가 올시즌 남긴 기록으로는 이러한 돈을 받기에는 무리수가 커도 너무 크기 때문이다.

FA 선수들의 계약과정에서 강민호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선수들이 팀을 대이동했다. 이미 대전에 출몰했다는 소문이 들리는 이용규와 정근우는 구단에서 비슷한 금액을 제시했지만, 팀을 떠났다. 뒷소문으로 들리는 말로는 템퍼링과 세금보전등이 이유가 된 것 같다. 다른 구단과 이미 사전접촉을 마친 뒤, 원소속 구단과의 협상에서 제시액을 들어보고 금액을 맞춰줄 것을 요구하는 행위들로 팬들의 원성을 샀다.

구단에서 공식 발표한 연봉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된다. 같은 금액이면 새롭게 적응해야하는 새팀에서 새로운 선수들과 나이도 있는 선수들이 적응하기엔 쉽지 않을텐데, 그러한 것들을 감수하면서 까지 가는것에는 다른 이유가 분명히 있을것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템퍼링을 전면 금지하고 있지만, KBO의 작은 야구시장에서는 금지하고 있다고 하여도 뒤에서 행해지고 있다. 이러한 것들을 막아야만 한국 야구가 더 발전을 할 수 있고, 선수들과의 팀조합등과 연봉 인플레이션을 막을 수 있고, KBO의 수준 또한 상승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이번 FA의 시장으로 인해서 내년 FA의 몸값은 더욱 알수 없게 되었다. 선수들이 연봉을 많이 받고 적게 받고의 문제가 아니라 실력에 그리고 다른 여러 요소들에 비해 터무니없이 많은 돈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 또한 모색해야할 것이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2013 KBO의 스토브리그 기대가된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09.30 09:13 야구이야기

 

 

[사진] 2014년 FA자격 명단선수 정근우(좌) 강민호(중) 이용규(우)

 

스토브리그

  • 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 각 구단과 선수 간에 계약 갱신이나 트레이드가 이루어지는 일

 

 

2014년 FA자격 명단선수 목록

  • 이용규, 윤석민, 송은범(이상 기아), 강민호(롯데), 정근우(SK), 오승환, 장원삼,윤성환, 박한이(이상삼성), 이종욱, 손시헌(이상 두산), 이대수,한상훈(이상한화),

 

모든 페넌트레이스와 포스트시즌이 막을 내렸다. 이로써 KBO의 시즌은 끝이났다. 하지만 시즌 후는 또다른 시즌의 시작이거늘.. 올시즌 가장 핫할 스토브리그가 될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중에서 가장 최대어로 뽑히는 강민호부터 한화의 이대수까지 어느한명 미래를 알 수 없는 것이 스토브리그이다.

 

우선 강민호부터 살펴보자면 야구 전력의 반이라고 하는 포수라는 포지션이라는 매리트를 가지고 있으며, 국가대표 부동의 포수라는 점을 감안했을때, FA시장에 나온다면 SK와 두산을 제외하고는 모든 팀들이 강민호에게 한번쯤 노려볼만한 제의를 할 것이다. 강민호의 소속팀 롯데는 반드시 강민호를 잡겠다는 강한의지를 보이며 과거 롯데가 FA선수들을 놓친것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이고 있지만, 선수의 미래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롯데와 강민호 사이의 연봉이나 옵션이 맞지 않을 경우 강민호도 FA시장에 한번 나와볼만 하기 때문이다. 올시즌 스토브리그의 가장 핫한 선수라고 할 수 잇겠다.

 

그 뒤를 이어 정근우와 이용규 이 두선수도 마찬가지로 2013WBC 국가대표에서 1번과 2번을 번갈아면서 했던 선수들이다. 올시즌 이 두선수의 성적이 부진하다고는 하다만, 이들은 반드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들이다. 2루수의 포지션과 톱타자 중견수라는 포지션이 작용하여 FA시장에서 다른팀들이 노려볼만 하다. 이 두 선수도 소속팀에서 반드시 사수하겠다고 하지만, 앞에서 말했다시피 스토브리그는 끝날때까지 아무도 모른다.

 

 

해외진출을 타진하고있는 기아의 윤석민과 삼성의 오승환. 이 두선수가 해외진출을 하게 된다면, 류현진 임창용 추신수와 함께 한국을 대표할 메이저리거로 국민들에게 더욱 볼거리를 제공할 뿐더러 앞으로의 한국선수들에게 귀감이 되며 롤모델이 될 것이다.

 

삼성의 통합3연패를 만들어낸 마무리투수 오승환은 해외에서도 그의 플레이를 보기 위해서 자주 한국 야구장을 찾았으며, 본인조차 해외진출에 도전을 할 것이라고 자주 언론을 통해 보도됐었다. 시즌이 끝난지 몇일 안되기에 아직은 지켜봐야하지만, 반드시 해외진출을 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또한명 기아에이스 윤석민은 올시즌 좋지못한 성적을 보였으나, 팀을 위해 포지션 변경을 감행하면서 팀을 위해서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에이전트 스카우터들이 그를 보기위해 자주 한국에 왔으며, 그도 해외진출을 위한 준비를 많이 했었을 것이고 지금 MLB팀과 협상하기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외의 선수들은 삼성의 FA 박한이 장원삼 윤성환은 삼성에서 반드시 잡고 가야할 것이다. 이 선수 모두 팀의 주축선수들이며, 이 선수들을 놓칠시 엄청난 팀에 리스크를 보일 것이다. 삼성은 팀 내 FA선수만 잡는 것으로도 내년 시즌을 좋은 방향으로 바라 볼 수 있겠다.

 

 

올시즌 자이언트 킬링을 보여주며 코리안시리즈에서 준우승을 한 두산의 유격수 손시헌과 중견수 이종욱은 팀내 잔류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팀에서 그들에게 서운하게 하지 않는 한, 두산에서 은퇴할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엄마곰이라고 불리우는 손시헌은 팀에 애착을 가지고 있는 선수이며, 이종욱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렇기에 두 선수 모두 FA시장에 나오는 것보다 잔류쪽에 무게를 싣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 외 송은범(기아) 이대수, 한상훈(이상 한화)의 선수들도 타 팀을 타진하기보다 팀에 잔류하여 주전자리를 확보하기위해 노력을 해야할 것이 나아보인다. 이대수와 한상훈도 적지 않은 나이이며, 올시즌 좋지 못한 성적을 보여줬기 때문에, 타팀에 가서 경쟁하기 보다 잔류하여 감독의 신임을 얻는 편이 낫겠다. 기아의 송은범은 고액연봉을 받고 있지만, FA시장에서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그가 기아에 남는다면 많은 연봉을 받기보다 팀에 주축 선발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이외에도 일본 오릭스에서 FA가 되는 이대호도 메이저리그나 다른 일본팀으로의 진출을 위한 말을 해왔으며, 그에게도 도전이 필요할 듯 하다. 최소한 메이저리그를 두드려보고 그 다음에 일본을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이처럼 스토브리그에서 뜨거운감자로 떠오르는 선수는 누가 될지 그리고 이 선수들을 사로잡는 팀들은 누가 될지 앞으로의 FA시장이 떠욱 뜨겁게 달아오르길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