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외질'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북런던 더비에서 패배하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02.13 00:21 축구이야기

[사진] 10대더비 중 하나인 북런던 더비 (출처: 마이데일리)

런던을 연고지로 하고있는 많은 팀중에서 가장 치열하고 항상 논란이 끊이지 않는 북런던 더비. 특히 런던의 주인은 누구인가로 팬들조차 논란을 벌인다. 최근 북런던 더비에서 우위를 점하던 아스날은 토트넘에 패하였다. 2:1로 패한 두골 모두 헤리케인이라는 토트넘의 신예 공격수에 제대로 당했다. 향후 토트넘 10년을 책임질 공격수라고 칭찬이 자자할 정도니까 말이다. 아스날은 최근 경기들을 승승장구 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북런던 더비에 출전할 수 없는 부상선수들이 한몫을 했다. 반면, 토트넘은 부상자가 한명도 없었다는 것. 이것은 토트넘에게 호재로 다가왔다.


[사진] 아스날에게 패배를 안겨준 토트넘의 해리케인 (출처: 스포탈코리아)

이 영건의 선수는 아스날을 무너뜨리기에 충분했다. 그의 슛팅은 날카로웠고 움직임 또한 아스날 수비를 흔들기에 충분했다. 이제는 북런던 더비가 아스날의 우위가 절대 아니다. 헌데 아스날은 날카로움이 없었다. 골키퍼 오스피나가 없었다면 아스날은 3실점 4실점은 했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 이제는 아스날도 더블 스쿼드뿐 아니라 월드클래스 급의 선수들을 더 많이 준비해야 할 것이다. 예전의 토트넘이라고 얕보면 큰일 날 것이라 생각된다.

[사진] 최근 윙에서 플레이를 펼치는 메수트 외질 (출처 : 풋볼리스트)

아스날은 코클랭을 원볼란치로 쓰는 4-1-4-1 전술을 사용하면서 4-3-3의 스위칭 플레이를 주로 하고 있다. 특히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주로 뛰었던 외질은 윙어로 뛰는 시간이 많아지고 외질의 자리에 램지와 카솔라가 뛰면서 사이드에서 지루에게 연결해주는 플레이를 올시즌 해왔으며 앞으로도 아스날에서의 자리는 그러할 것이다. 하지만 외질은 공격형 미드필더이기 때문에 윙보다는 가운데가 적합한 선수이다. 

아스날은 외질딜레마에 빠져있다. 공격형 미드필더를 쓰자니 다른 선수들의 활약을 죽일 수도 있으며, 윙으로 뛰자니 산체스와 다른 여러요소들과 부딫히게 되는게 지금의 외질 하지만 아스날은 원볼란치가 아닌 투볼란치를 사용하면서 반드시 외질을 가운데로 기용하는 전술을 펼쳐야한다. 외질을 중심으로 산체스와 월콧 또는 다른 선수들의 기용 외질을 이용한 패싱플레이가 아스날에 녹아들어야 하는데 지금의 외질은 그러한 정교함은 찾아보기 힘들다. 약간의 사이드 플레이를 펼치면서 탈압박이라던지 본인의 부족함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 

앞으로의 EPL의 일정과 향후 토트넘과의 북런던 더비에 더 좋은 경기력으로 임하기 위해서 아스날은 한가지 전략만 고집해서는 안되며 외질의 활용을 다른 방법으로 생각해보아야한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 더 아름다운 축구를 보여줄 수 있는 아스날이 매번 비슷한 패턴으로 경기에 임하는게 아쉽게 느껴지고 새로운 시도를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아스날의 아름다운 축구가 다시 돌아오길 바라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브라질 월드컵 우승국 전망?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06.27 14:51 축구이야기


유로2008, 남아공월드컵, 유로2012년의 메이저대회에서 3관왕을 했던 스페인이 조기탈락했다. 이변이라할 것은 없었지만, 치열한 경쟁속에 16강 진출국가들이 확정된 가운데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가장 두드러진 4개의 나라가 우승후보라고 보인다. 한국도 1무2패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16강 진출이 좌절되었다. 홍명보 감독의 인터뷰 내용에 이영표 위원은 "월드컵은 경험하러오는 자리가 아니다. 실력을 증명하는 무대"라고 일침을 가했다. 월드컵은 세계적인 선수들의 기량과 능력을 경험하고 본받고자 하는 대회가 아니다. 실력을 증명하고 다른 나라를 뛰어넘어야 내 나라가 이길 수 있다. 내가 생각한 우승후보 몇나라를 전망해보도록 하려한다.


[사진] 요아힘 뢰브의 아이들(독일 축구대표팀) 출처:http://fmkorea.net/40267210

 먼저, 스페인과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뽑힌 독일은 무난하게 3연승을 하며 16강에 안착했다. 젊은피와 베테랑 선수들의 조화가 잘 이루어진 팀이며 특히 자국리그의 활성화와 독일 국가의 유소년정책이 결실을 맺은 우리나라 축구가 배워야할 나라 중 하나로 손꼽히는 것이 독일이다. 주축 선수로 손꼽힌 로이스의 부상이 아쉽게만 느껴졌으나, 독일은 뮐러, 괴체, 외질, 람 등 뮌헨의 선수들과 도르트문트 선수들과의 조합이 독일을 조직력 있는 팀으로 만들었고 독일이 지금 상황으로는 쉽게 지지 않을 팀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는 비결이다.

 



삼바축구이자 월드컵 5회우승이면서 최다우승에 빛나는 개최국의 브라질. 브라질또한 암흑기를 겪었으나, 젊은 선수들과 베테랑선수들의 조합으로 특히 2013년 컨페더레이션스컵(대륙간 월드컵)의 우승으로 자신감이 붙은 상태이며, 홈어드벤티지의 이점과 더불어 선수들의 사기의 상승으로 브라질 국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해주고 있다. 제2의 호나우도로 불리우고 있는 네이마르와 젊은피 오스카 파울리뉴 그리고 수비의 핵 티아구 실바와 괴짜지만 재미있는 다비드 루이즈와 함께 최강 브라질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상태이다. 이팀의 16강 이후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사진] 토털사커 네덜란드 축구대표팀 출처 : http://m.goal.com/s/kr/news/4849174

로벤의 시간은 거꾸로간다??를 들어본적 있는다. 그렇다 지금 그러하다. 로벤은 85년생으로 올해 한국나이 30세다. 그러나 로번은 전성기가 해가 지날수록 더해지고 있다. 특히나 월드컵 무대에서는 더더욱. 네덜란드의 주축선수 로빈 반 페르시, 웨슬리 스네이더, 아르연 로벤이 네덜란드를 독일월드컵에서 이끌어왔는데 지금 이들이 30세가 넘은 지금 좋은 기량을 꾸준하게 보여준다는 것이다. 이대로라면 유로2012 준결승의 설움을 씻어낼 수 있을것이다. 

[사진]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출처 : http://me2.do/5ztcKLnZ

마지막으로 우승후보로 생각한 팀은 메시의 메시에의한 메시를위한 팀 바로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이다. 시작부터 삐끄덕 거렸다. 하지만 메시는 메시였다. 팀의 득점력 부재를 씻어내고 승리로 이끌었고, 이란의 침대축구조차 마지막 92분에 붕괴시켜버린것이 메이시다. 아르헨티나가 16강에 진출하면서 더 강력해진 팀이 될 것같은 느낌이다. 메시가 몸이 풀리기 시작한것이 확연하게 드러나고 있다. 메시를 막을 수 없다면 아르헨티나의 승리는 확실시 된다. 다름 경기부터 메시를 주목하라.

월드컵은 16강을 확정지었고, 한국시간으로 토요일 새벽부터 브라질과 칠레의 경기를 시작으로 우승을 위한 사투를 벌인다. 누가 우승할지는 아무도 모르는 상황에서 특히 이변이라고는 스페인과 28년만에 승리를 한 알제리(?) 그리고 남미의 강세와 유럽강국들의 꾸준함.. 어떠한 것으로도 우승을 점치기는 힘들다. 경기는 더 지켜봐야 하겠고, 이 월드컵을 즐기는 일만 남았다고 본다. 세계인의 축구축제 2014 브라질 월드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외질의 위치와 아스날의 순위경쟁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09.10 10:21 축구이야기

 

[사진] Emirates Stadium에 입성한 독일의 메수트외질

 

레알마드리드는 올 시즌 가레스 베일의 영입에 사활을 걸었다. 모든 이적시장은 가레스 베일의 이적소식에 쏠렸고, 각 매체와 언론에서도 이를 다루는데 정신이 없었다. 이적시장이 닫히기 얼마 전, 레알마드리드는 가레스 베일의 영입에 성공을 했고 이적시장이 닫히기 30분전 모든 서류를 적용한 아스날은 거액을 주고 독일의 창조적 미드필더 메수트 외질 영입에 성공했다.

 

그런데 이는 마드리드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다 주었다. 사실 외질은 호날두와 짝을 이루면서 호날두에게 가장많은 어시스트를 해주면서 호날두가 골을 넣을 수 있게 도와주는 그리고 호날두를 팀에서 가장 잘 아는 미드필더였는데, 올시즌 레알마드리드의 선수단 개편으로 이스코에게 자리를 잃었고, 또한 포지션을 옮겨야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런던행 비행기에 올라타게 되었다. 그가 아스날로 떠나자 팀의 선수들은 아쉬워했고, 그 또한 마드리드에 있었던 시간들을 감사해했다.

 

[사진] 아스날 Keep the faith

반면, 아스날의 이 성공적인 영입으로 팀의 전력이 급상승했다. 외질은 독일의 국가대표에서 선전하고 있으며, 벵거가 좋아하는 어린 선수다. 그가 어릴때부터 실력을 인정받아 지금은 파브레가스 못지않은 선수로 성장했다. 선수영입을 자유계약 선수로만 영입했던 아스날은 팬들의 질타를 받으며 시즌을 시작했고, 개막전부터 좋지 못한 성적을 보여주여 팬들에게 실망을 보여주었는데 외질의 영입으로 팬들의 기대감은 한껏 달아 오르고 있다.

 

지금 외질이 합류를 한 상태이지만 시즌경기를 소화하지 않았기에 그가 어떠한 위치에서 어떠한 플레이를 보여줄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 모든 것은 감독의 전술에 달렸다. 외질은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를 선호하면서 그 자리에 위치할 경우 왼쪽에는 카솔라 오른쪽에는 월콧과 함께 발을 맞추게 될 것같다.

 

공격수 지루가 잘해주고 있다고 하지만, 지루가 부상이라도 당해버린다면 아스날은 공격수 부진에 시달리게 된다. 분명한것은 공격수 한명을 영입해야 했다. 하지만 야야 사노고를 자유계약으로 산 것(좋은 실력을 보여줄 지는 미지수)과 다른 대체선수들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일 듯 하다.

 

벵거감독이 아스날을 어떻게 활용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우승전력을 위해서는 약간 부족한 공격수를 채워줄 선수가 지금의 아스날에는 없다. 후보에 있는 선수들을 쓴다고 하더라도 경기감각이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이고, 유망주급의 선수는 증명이되지 않은 선수들이다.

 

외질과 함께 아스날은 아직은 경기를 치르지 않았지만 아스날의 지금 좋은 선수단 분위기로 상승세를 이어가면 아스날도 우승전력에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아스날의 부족함을 겨울이적시장에서도 맘껏 보여줘야한다. KEEP THE FAITH!!!!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