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잠실 야구장'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3.20일 2015프로야구 시범경기 기아 vs 두산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03.23 13:16 스포츠 직관일기

 

다음주면 프로야구가 10구단으로 개막을 합니다.

모두가 그렇게 기다렸던 대장정의 페넌트 레이스가 시작되지요.

그래서 저도 야구장 분위기를 먼저 느끼기 위해서 시범경기를 다녀왔는데요.

시범경기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경기장을 찾아 주었습니다.

 

 

팬들의 박수와 함께 경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조금 늦어서 1회 끝나고 들어갔는데요~

팽팽한 투수전 양상을(?) 보여주고 있더라구요

 

 

첫 득점은 기아가 먼저 냈습니다.

올해는 무한 경쟁이라고 밝힌 김기태 감독의 말대로

여러선수가 외야에서 경기에 나왔습니다.

올해 절치부심을 하고 있는 이호신선수가 안타로 나갔고,

 뒤이어 강한울 선수의 3루타로 2:0으로 앞서갔습니다.

하지만.....두산의 타격은 무시할 수가 없죠..ㅎ

1번타자 민병헌을 시작으로 정진호, 허경민 선수의 연이은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야구의 경기 양상이 뜨거워 지는 와중에 팬들이 조금씩 더 많아지더라구요.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직 정규리그가 시작 되지 않은 시범경기인데도 말이죠..

그래서 더욱 야구를 재미있게 볼 수 있던 것 같아요!!

 

 

클리닝타임에 몸을 풀고 있는 기아와 두산의 선수들.

과연 올해에는 기아와 두산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대체적으로 클리닝 타임도 짧다고 느껴졌어요.

 

 

올해에 시도된 선수 스피드업 규정으로 인해 경기시간을 앞당긴다는 계획을 KBO에서 내놓았는데요.

이 규정으로 경기가 확 앞당겨지지 않았다는 느낌이에요.

오히려 선수들의 타격 후 자연스러운 제스처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고,

몸에 맞는 볼 이후에도 1루로 신속히 뛰어가는 모습으로 인해 안타까움을 보여주고 있어요.

 

이러한 규정보다는 다른 방안에서 규정을 바꾸는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경기시간이 막 길어진다고 해서 팬들이 야구장을 안오진 않을텐데 말이죠 ~~

경기는 무승부로 비겼습니다(시범경기가 연장전이 없습니다). 오랜만에 야구장을 와서인지 너무 재미있게 본 것 같습니다.

토요일에 있을 야구개막! 벌써부터 보고싶어지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마봉춘
    • 2015.03.24 09:57 신고
    야구 경기보러 같이 한번 가시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6/22 두산과의 강우콜드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07.15 12:48 스포츠 직관일기


한달이 지나고 블로그를 너무 오랫동안 쉬어서 직관 일기를 이제서야 올린다. 기아는 작년에 비를 피해다녔는데 올시즌은 비를 몰고 다니나보다. 특히 6월21일에도 김병현 선발에서 강우콜드로 승리를 한 기아가 이틀 연속 강우콜드를 기록했다. 이 두날동안 비는 아주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듯 경기장에 쏟아져내렸고, 리드를 잡고 있던 기아는 2경기 연속 어부지리로 승리를 했다.


선발로서 제구나 구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김병현도 승리를 챙겼고, 임준섭도 1점의 리드를 지키며 강우콜드로 두산에 승리를 했다. 비가 조금내렸다면 경기에 차질이없었겠지만 보통 비가와도 비를 잘 맞지 않는 3층 그레이석도 바람과 비에 많은 사람들이 우비를 착용했고, 우취되기를 기다려야했다. 야구장을 다녀본 이래 이렇게 많은 비가 내리는 것을 야구장에서 본 적이 없다. 이날 전국적으로 너무 많은 비들이 내렸다.
 

[사진] 물난리난 잠실야구장 출처: 페이스북

비가와서가 문제가 아니라 잠실야구장의 구장상태도 점검해봐야한다. 매년 좋은 점수를 얻고 있지 못하는 구장이라, 두 팀의 구장이기도 하고 수도권에 있기때문에 더 많은 관리와 구장에 대한 더많은 피드백과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다. 82년 시작된 프로야구의 구장들이 하나둘씩 새구장을 만들고 있다. KIA의 챔피언스필드와 대구의 새구장과 다른 구장들도 리모델링을 하고있다. 구장의 시설도 중요하지만, 비나 또라는 자연 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데도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는 잠실야구장. 기아의 3루는 비가 더 내리기를 바랬고, 두산의 1루는 비가 그치리를 간절히 바래왔다. 결론적으로는 비가 와서 강우콜드가 되었지만.. 서로의 소망들을 희망하는 응원전이 펼쳐지기도.. 비에 홀딱 젖은 두 구단의 응원단. 그리고 목소리로 겨루기라도 하는듯 서로의 응원가들을 방해하는 자신의 팀들의 특별한(?) 응원가 열전.


[사진] 비에 젖은 잠실야구장

허구연 위원이 항상 얘기하는 돔구장. 우리나라의 특성상 한개정도의 구장은 필요하다고 본다. 하지만 마이너스 요소들이 너무 많기에 신중하게 결정해야할 문제고, 만약에 생기게 된다면 그래도 수도권과 한지붕 두가족 잠실야구장에 가장 먼저 생기는 방안이 검토되어야 할것으로 생각된다. 이 비에 응원하려고 온 사람들의 열정도 높이 사줘야하고 자신들의 낸 돈만큼의 서비스 가치를 받기를 원한다. 이를 충족하기 위해 KBO에서 우천취소의  사후대책또한 강구해야한다. 비록 비로 경기는 짧게 끝났지만 다른 경험을 하게해준 야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