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전술'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북런던 더비에서 패배하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02.13 00:21 축구이야기

[사진] 10대더비 중 하나인 북런던 더비 (출처: 마이데일리)

런던을 연고지로 하고있는 많은 팀중에서 가장 치열하고 항상 논란이 끊이지 않는 북런던 더비. 특히 런던의 주인은 누구인가로 팬들조차 논란을 벌인다. 최근 북런던 더비에서 우위를 점하던 아스날은 토트넘에 패하였다. 2:1로 패한 두골 모두 헤리케인이라는 토트넘의 신예 공격수에 제대로 당했다. 향후 토트넘 10년을 책임질 공격수라고 칭찬이 자자할 정도니까 말이다. 아스날은 최근 경기들을 승승장구 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북런던 더비에 출전할 수 없는 부상선수들이 한몫을 했다. 반면, 토트넘은 부상자가 한명도 없었다는 것. 이것은 토트넘에게 호재로 다가왔다.


[사진] 아스날에게 패배를 안겨준 토트넘의 해리케인 (출처: 스포탈코리아)

이 영건의 선수는 아스날을 무너뜨리기에 충분했다. 그의 슛팅은 날카로웠고 움직임 또한 아스날 수비를 흔들기에 충분했다. 이제는 북런던 더비가 아스날의 우위가 절대 아니다. 헌데 아스날은 날카로움이 없었다. 골키퍼 오스피나가 없었다면 아스날은 3실점 4실점은 했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 이제는 아스날도 더블 스쿼드뿐 아니라 월드클래스 급의 선수들을 더 많이 준비해야 할 것이다. 예전의 토트넘이라고 얕보면 큰일 날 것이라 생각된다.

[사진] 최근 윙에서 플레이를 펼치는 메수트 외질 (출처 : 풋볼리스트)

아스날은 코클랭을 원볼란치로 쓰는 4-1-4-1 전술을 사용하면서 4-3-3의 스위칭 플레이를 주로 하고 있다. 특히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주로 뛰었던 외질은 윙어로 뛰는 시간이 많아지고 외질의 자리에 램지와 카솔라가 뛰면서 사이드에서 지루에게 연결해주는 플레이를 올시즌 해왔으며 앞으로도 아스날에서의 자리는 그러할 것이다. 하지만 외질은 공격형 미드필더이기 때문에 윙보다는 가운데가 적합한 선수이다. 

아스날은 외질딜레마에 빠져있다. 공격형 미드필더를 쓰자니 다른 선수들의 활약을 죽일 수도 있으며, 윙으로 뛰자니 산체스와 다른 여러요소들과 부딫히게 되는게 지금의 외질 하지만 아스날은 원볼란치가 아닌 투볼란치를 사용하면서 반드시 외질을 가운데로 기용하는 전술을 펼쳐야한다. 외질을 중심으로 산체스와 월콧 또는 다른 선수들의 기용 외질을 이용한 패싱플레이가 아스날에 녹아들어야 하는데 지금의 외질은 그러한 정교함은 찾아보기 힘들다. 약간의 사이드 플레이를 펼치면서 탈압박이라던지 본인의 부족함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 

앞으로의 EPL의 일정과 향후 토트넘과의 북런던 더비에 더 좋은 경기력으로 임하기 위해서 아스날은 한가지 전략만 고집해서는 안되며 외질의 활용을 다른 방법으로 생각해보아야한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 더 아름다운 축구를 보여줄 수 있는 아스날이 매번 비슷한 패턴으로 경기에 임하는게 아쉽게 느껴지고 새로운 시도를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아스날의 아름다운 축구가 다시 돌아오길 바라면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아스날은 벵거경질이 답(?)이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12.08 11:09 축구이야기
올 시즌 아스날은 힘든 일정을 보내고 있다. 특히 올시즌은 칠레 호날두라 불리는 알렉시스 산체스를 영입하면서 좋은 시즌을 보내리라고 어느 누구도 믿어 의심치 않았다. 지루의 부상 공백을 대니 웰벡이라는 맨유의 공격수를 영입함과 포지션별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 넣어 올시즌은 아스날에게 만년4위라는 꼬리표를 떼어내겠구나 했다.

하지만 시즌이 시작함과 동시에 벵거는 4-1-4-1이라는 아스날 답지 않은 전술을 내세웠고 애시당초 공격형 미드필더를 봐오던 메수트 외질을 왼쪽 미드필더로 자리이동을 시키면서 외질에게 혼동을 줄 뿐아니라 다른 선수들과의 조합에서도 많은 리스크를 가져왔다.

외질의 이탈과 거의 모든 선수의 잦은 부상. 그리고 라이벌팀의 패배. 아스날의 벵거감독은 살 얼음판을 걷고 있다. 아스날의 오랜 팬들도 벵거의 경질에 호의적으로 답하고 있다. 그만큼 벵거는 아스날에서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진] 아스날의 수장 아르센 벵거 (출처 : 아스날 한국웹사이트)

3년째 같은 전술 그리고 필요한 포지션에서의 선수영입이 아닌 넘치는 포지션의 선수 영입. 그리고 고집이 벵거에게 있어서 아스날에서의 입지를 좁히고 있다. 이는 벵거도 알았으면 하는 부분이지만 벵거는 고집을 굽힐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팬들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이제 벵거는 올 시즌의 결과에 따라 아름다운 작별 or 고집센 영감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벵거가 아스날에서의 역할과 그가 해낸 업적은 크게 보고 있지만 매년 같은 실수의 반복이 아스날 팬들과 선수에게 힘들게 작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리그우승과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어느 클럽이나 꿈꾸고 있는 목표이지만 4위를 목표로 가지고 있는 벵거는 치명적인 실수를 하고 있다.

EPL 리그의 2/3가 지나가고 있는 시점에서 과연 벵거는 아스날의 성적을 얼마만큼 끌어올릴지 다시 한번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이번 시즌이 벵거에게서도 아스날에게서도 중요한 시즌이다. 챔스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하게 된다면 아스날은 선수들의 대거 이탈이 발생할 수 있으며 벵거 또한 경질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스날은 올 시즌이 중요한 시즌이 될 것이며 한경기 한경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경기에 임해야 할 것으로 생각되어 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마봉춘
    • 2014.12.10 12:21 신고
    안녕하세요. 리뉴얼 하셨나봐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