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29 서울삼성썬더스 VS 서울SK나이츠 시즌 첫 직관

Posted by basecool
2015.12.01 07:00 스포츠 직관일기

올시즌에 농구가 일찍 개막해서 야구와 겹치는 일정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농구에 관심을 좀 뜸하게 가지게 되었는데요.

 

올시즌 첫 직관을 조금 늦게 하게 되었네요.

 

제가 응원하는 팀인 서울삼성 썬더스.

 

올시즌 문태영과 라틀리프를 야심차게 영입하며 6강진출의 청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지 올시즌의 플레이들이 무척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저도 서울삼성의 응원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11월 마지막주 일요일 잠실실내체육관을 찾게 되었네요.

 

 

 

언제나처럼 스타팅 멤버를 소개할때면 삼성썬더스는 암전이 됩니다.

 

그러면 팬들이 후레쉬를 켜서 흔들어주면서 장내아나운서가 선수를 소개하고

 

팬들이 선수에게 환호성을 지르면 선수들이 등장하게 되죠.

 

이날 스타팅 멤버는 주희정 이시준 임동섭 문태영 라틀리프였습니다.

 

김준일 선수가 후보로 출전합니다.

 

 

 

선수소개를 마치고 농구의 시작을 알리는 점프볼입니다.

 

라틀리프 선수가 199cm인데 김준일 선숩다 더 커보이더라구요.

 

땅땅한 근육(?) 때문인가 하는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됩니다.

 

경기는 삼성이 리드를 계속 가져가면서 다소 쉬운 경기를 펼쳤습니다.

 

공격리바운드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한번 보여주었네요.

 

 

오랜만에 경기장을 와서인지 경기장의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습니다.

 

참, 오늘은 평소의 응원단장과는 다른 분이었습니다.

 

삼성썬더스의 응원단장인 김주일 응원단장이 배구와 겹치는 바람에 다른분이 대타로 했는데

 

의외로 재미있게 응원을 잘 하시더라구요.

 

 

3쿼터가 끝나고 쉬는시간에 전광판을 찍었는데

 

이미 20점차의 점수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삼성은 모든 선수들이 골고루 득점해주면서 정찰 쉽게 쉽게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이대로 경기를 계속 이어나가준다면야 더이상 바랄것이 없겠지요!

 

 

 

 

 

 

제가 아이폰으로 찍은 영상입니다.

 

박재현 선수의 마지막 공격성공이자 서울삼성의 마지막 공격성공입니다. 

 

그리고 버저비터!!!

 

박재현선수가 조금 더 자신감을 가지고 과감하게 3점 시도를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삼성이 95점의 높은 점수를 기록하면서 서울 라이벌 매치를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오늘 모두 다 잘한 경기라고 밖에 보여지지 않습니다.

 

특히 공격 리바운드와 수비에서의 끈질김이 삼성의 승리로 이끌었네요.

 

 

 

승리를 하면 빅토리송을 선수가 하게 되는데요.

 

오늘은 문태영선수가 치어리더와 함께 팬들에게 빅토리송을 보여줍니다.

 

어색한 것 같지만 꽤 잘따라하네요.

 

오늘처럼 이대로만 가면 빅토리송을 자주 들을 수 있겠죠~~ ㅎ

 

 

오늘따라 썬더스이 로고가 빛이납니다.

 

맘편히 집으로 돌아가는 팬들..

 

어려운 상대였지만 쉽게 이겨서 특히 같은 서울연고를 하고 있는 라이벌을 이겨서

 

무척이나 기분이 좋네요!

 

 

 

퇴근하는 선수들을 기다리면서 응원의 말을 전해줬습니다.

 

다음번에 더 좋은 경기력을 하라고 팍팍!!!!

 

썬더스의 구단버스도 그리고 선수단도 떠나고

 

집으로 향하면서 기분좋은 발걸음을 했답니다..

 

경기를 직관할때마다 승리를 해주었으면 합니다..

 

이기는 것은 항상 기분좋네요!!

 

아자아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2015.12.02 11:49
    비밀댓글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6/22 두산과의 강우콜드

Posted by basecool
2014.07.15 12:48 스포츠 직관일기


한달이 지나고 블로그를 너무 오랫동안 쉬어서 직관 일기를 이제서야 올린다. 기아는 작년에 비를 피해다녔는데 올시즌은 비를 몰고 다니나보다. 특히 6월21일에도 김병현 선발에서 강우콜드로 승리를 한 기아가 이틀 연속 강우콜드를 기록했다. 이 두날동안 비는 아주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듯 경기장에 쏟아져내렸고, 리드를 잡고 있던 기아는 2경기 연속 어부지리로 승리를 했다.


선발로서 제구나 구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김병현도 승리를 챙겼고, 임준섭도 1점의 리드를 지키며 강우콜드로 두산에 승리를 했다. 비가 조금내렸다면 경기에 차질이없었겠지만 보통 비가와도 비를 잘 맞지 않는 3층 그레이석도 바람과 비에 많은 사람들이 우비를 착용했고, 우취되기를 기다려야했다. 야구장을 다녀본 이래 이렇게 많은 비가 내리는 것을 야구장에서 본 적이 없다. 이날 전국적으로 너무 많은 비들이 내렸다.
 

[사진] 물난리난 잠실야구장 출처: 페이스북

비가와서가 문제가 아니라 잠실야구장의 구장상태도 점검해봐야한다. 매년 좋은 점수를 얻고 있지 못하는 구장이라, 두 팀의 구장이기도 하고 수도권에 있기때문에 더 많은 관리와 구장에 대한 더많은 피드백과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다. 82년 시작된 프로야구의 구장들이 하나둘씩 새구장을 만들고 있다. KIA의 챔피언스필드와 대구의 새구장과 다른 구장들도 리모델링을 하고있다. 구장의 시설도 중요하지만, 비나 또라는 자연 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데도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는 잠실야구장. 기아의 3루는 비가 더 내리기를 바랬고, 두산의 1루는 비가 그치리를 간절히 바래왔다. 결론적으로는 비가 와서 강우콜드가 되었지만.. 서로의 소망들을 희망하는 응원전이 펼쳐지기도.. 비에 홀딱 젖은 두 구단의 응원단. 그리고 목소리로 겨루기라도 하는듯 서로의 응원가들을 방해하는 자신의 팀들의 특별한(?) 응원가 열전.


[사진] 비에 젖은 잠실야구장

허구연 위원이 항상 얘기하는 돔구장. 우리나라의 특성상 한개정도의 구장은 필요하다고 본다. 하지만 마이너스 요소들이 너무 많기에 신중하게 결정해야할 문제고, 만약에 생기게 된다면 그래도 수도권과 한지붕 두가족 잠실야구장에 가장 먼저 생기는 방안이 검토되어야 할것으로 생각된다. 이 비에 응원하려고 온 사람들의 열정도 높이 사줘야하고 자신들의 낸 돈만큼의 서비스 가치를 받기를 원한다. 이를 충족하기 위해 KBO에서 우천취소의  사후대책또한 강구해야한다. 비록 비로 경기는 짧게 끝났지만 다른 경험을 하게해준 야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시즌 첫 직관..그리고 이상한 선수교체

Posted by basecool
2014.04.26 08:27 스포츠 직관일기

[사진] 잠실야구장 LG vs 기아

시즌 첫 직관이다. 매년 개막전 경기에 시즌첫 경기를 보곤 했는데 개인적인 사정으로 올해는 4월말의 늦은 때에 야구장 직관을 하게되었다. 오늘은 양현종과 류제국 각 팀의 에이스들의 맞대결로 팬들이 꽉찬 경기장을 볼 수 있었다. 3일을 쉬고온 기아의 팬들은 잠실의 경기를 무척이나 기다렸을 터. 그러한 팬들의 기다림이 경기장에 들어섰다. 올시즌부터 6시30분에 경기를 시작하게 되어 평일 회사원들을 야구장으로 더 끌어들일 수 있는 하나의 마케팅 수단이 생겨나게 되었다. 

[사진] 류제국과 양현종 (출처 : 스포츠동아)

주말 3연전의 첫 시작은 투수전으로 시작하게 되었는데, 특히 요즘 너무나 잘해주고 있는 투수 양현종. 팀의 득점 지원이 너무 적어 승운이 따르지 않았는데 오늘도 마찬가지로 2점 그리고 안타를 7개나 맞으면서 위기가 있었으나, 병살과 위기관리 능력으로 LG에 우위를 점하였다. 류제국은 좋은 출발을 보였으나 양현종보다 적은 피안타를 기록하고도 2실점하면서 양현종보다 마운드에서 빠르게 내려갔다. 양현종만 내려가면 LG에게 승산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보여졌는데 이는 어김없이 기아에게 양현종이 마운드를 내려감과 동시에 양현종의 승리를 지켜주지 못하고 역전을 당하게 되면서 기아의 앞으로의 불펜 행보는 더욱 알 수 없게 되었다.



기아타이거즈를 응원하고 있는 팬들의 소원이 이러한 안타까운 패배를 하지 않는 것과 동시에 예전의 해태의 위용을 보고싶을 것이다. 하지만 불펜의 너무나도 많은 실점이 선발 투수들을 뼈아프게 만들고 있다. 불펜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러한 문제를 만들어내는 감독의 책임이 크다. 오늘 송은범은 공 3개를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공의 구위가 좋지 못한 선수를 승부의 상황에서 경기에 올린다는 것 자체가 그것도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1S1B상황에서 올리는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 너무나도 이상한 상황들이 자주 발생하면서 기아의 앞으로의 미래를 어떻게 끌고 나갈지도 의문점이 들게된다. 

기아는 9회의 오심으로 경기를 패배했다. 하지만 오심도 경기의 일부이고, 그것 이전에 경기력이 형편없었기 때문에 그것뿐 아니더라도 이미 기아는 분위기 그리고 점수에서 LG에 패배했다. 심판의 오심만 물고 늘어진다면 앞으로의 경기들도 계속 좋은 상황보다는 안좋은 상황들의 연속일 것이다. 한경기에 신경쓰기보다 다음경기를 잘한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그리고 승부처의 상황에서 불펜의 가동이 정말 체계적으로 되어야 할텐데 투수가 없는 것도 문제지만 안되는 선수를 고집하는 감독의 문제가 큰 것같다.

앞으로의 기아의 행보가 팬들을 더욱 주목하게 만든다. 스타감독인 만큼 매스컴을 많이 타고 있고 특히 해태타이거즈의 레전드로서 팬들 앞에 좋은 모습을 보여야할 감독이 이렇게 형편없는 경기력들로 팬들을 떠나가게 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다. 떠난 팬들도 많다. 기아가 예전의 모습만 보여준다면 떠나갔던 팬들과 그리고 기아를 응원하는 사람들은 아낌없이 기아를 응원해줄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