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징계'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한국농구의 알 수 없는 징계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11.19 21:35 농구이야기

[사진] 대학시절 도박에 연루된 선수 김선형, 오세근, 장재석 (출처 : 동아일보)

기사에서 접해서 아시다시피 대학시절 승부조작 및 스포츠 불법 도박에 손을 덴 대표적인 선수 목록입니다. 이들은 중앙대학 선후배 관계로 대학시절 불법토토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게 되었다. 

선수는 도박에 연루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 터인데 (대학시절 이라고는 하나) 국가대표인 그가 연루되었고, 또 프로농구가 관중이 더이상 떨어지기도 힘든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데 이런 일이 터져버려서 있는 희망마져 사라져버릴 지경이 되었다. 

KBL 재정위원회는 이 세선수에게 120시간의 사회봉사시간과 20게임 출장 정지를 내렸다. 이 중에서 제명된 선수는 안재욱과 이동건(이상 동부), 신정섭(모비스)이다. 경기 출전정지 횟수는 지난달 8일 ‘기한부 출전보류’ 결정에 따라 현재까지 출전하지 못한 경기수를 포함하는 것으로 결정했으며... 이것은 징계확적 기사가 뜬 10.29일 부터가 아니라 개막전부터 못나온 경기 포함이면 이것이 무슨 징계란 말인가?? 

선수들이 죄를 뉘우치고 잘못을 인정하였다고 한들 그리고 대학시절에 했다고 해도 선수가 도박에 손을 덴것과 우리나라에서 인정하고 있는 배트맨이 아닌 사설토토를 이용했다는 점 이것이 문제임에는 틀림없다. KBL은 선수들에게 솜방망이 처벌을 내리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렇다고 한다면 선수들이 죄를 뉘우치고 사과하는 마음이 정말 클 것이라는 의문도 가져본다. (이정도 해도뭐 징계도 적으니) 이런 생각도 가지게 되지 않을까...

분명한 것은 이번 사건도 그냥 저냥 넘어간 것에는 틀림없다. 제재를 강화하여 선수들이 도박에 연루되지 않도록 그리고 KBL의 활성화를 위해서도 사설토토의 뿌리를 뽑아야 할 것이다. 이제 다시 이런일이 또 발생하면 역시 KBL이 그렇지뭐 .. 등등의 안좋은 소리들만 들릴 뿐 농구의 관심이 많던 사람들 조차도 등을 돌릴 것이다.

이번사건의 징계는 넘어갔으나 앞으로의 농구발전과 다시는 나오지 말아야할 선수들의 사설토토 배팅의 강력한 처벌과 징계위원회에서도 여러 방안을 생각해야 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심판을 믿지 못하는 스포츠가 되가는것 같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04.09 13:48 야구이야기


(출처:디시인사이드)


프로야구는 한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로 우뚝 서 있는 만큼 논란의 여지도 끊임없이 터지고 있다. 가장 문제 되는 것중의 하나가 심판의 잘못된 판정이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미디어가 발달되지 않았던 예전의 스포츠 산업에 비하여 지금은 너무 많은 미디어와 매체 때문에 팬들이 스포츠를 쉽게 접하기도 하고 보지 못했던 스포츠의 장면들 또한 다시 볼 수 있게 되어 팬들로 하여금 즐거움을 선사해주고 있다.

그러나 심판의 판정 시비들로 문제가 되는 것이 있다면 이러한 영상들이 지나가면 다시 볼 수 없는 것이 아니기에 언제든지 영상을 다운 받아서 돌려보고 또 돌려볼 수 있게 되어 사진처럼 심판이나 경기력의 문제들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되었다. 

지난 일요일에 있었던 기아와 두산의 경기에서 저러한 상황을 어찌 설명 해야될까? PITCH ZONE에 나온 것처럼 공은 분명히 스트라이크 존을 많이 벗어난 상태이다. 하지만 심판은 유희관 투수에게 공 두개를 다 스트라이크 선언을 했다. 타자 안치홍은 분명히 볼이라 생각하고 공을 건들지 않았을 테고, 이러한 상황에서 감독이 어필을 한다 해도 한번 심판이 판정을 한 상황이라면 쉽게 번복이 되지 않는다.

미국 메이저리그는 비디오 판독을 더 강화하여 심판 판정으로 경기의 흐름이나 경기의 승패가 뒤집히는 일이 없도록 더 신경을 쓰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심판들과 KBO는 어떠한가? 비디오 판독보다는 판정을 내려버리고 나중에 말바꾸기 식의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지 않은가? 

판정의 잘못으로 심판이 징계를 받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것은 KBO나 심판위원회에서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다. 심판이 판정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심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시즌이 시작되기면 심판교육을 더 철저히 하고 판정으로 주.부심의 여부를 결정해야하는 게 맞는 일일수도있다. 

팬들은 이제 더이상 심판을 믿지 못하는 아니 불신하는 시대가 초래하고 있다. 미디어와 매체가 더 좋아짐에 따라서 심판보다는 영상의 속도로 판정을 더 쉽게 알게되기 때문이다. 팬들과 선수들이 심판을 믿지 못하는 상황이 오지 않게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할것이다. 프로야구의 경기력이나 관중유입을 위해서 더욱 각별히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헤인즈 그리고 김민구의 사태 어떻게 봐야할건가?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12.23 13:48 농구이야기


[사진] 헤인즈와 김민구의 충돌장면

(출처: http://goo.gl/5UO4NJ)


프로농구가 시즌의 중반을 향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프로선수가 하지 말아야할 행동을 저질렀다. 지난 SK와 KCC의 경기중 2쿼터에 나온 속공의 상황에서 공을 가지고 있지 않은 헤인즈가 김민구 선수를 가격하고 달려들어간 것이다. 김민구는 헤인즈가 밀치는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코트에 주저앉아 한동안 경련을 일으키며 고통을 호소했다. 그리고는 코트에서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사진] 코트에 쓰러진 김민구 (KCC 이지스)

출처 : (http://m.donga.com/List/3/05/20131216/59583449/1)


공을 빼앗기 위한 플레이가 아닌 수비를 하러 달려가는 선수에게 어떠한 상황도 인지하지 못하고 그냥 충격을 당해버린 김민구에게 헤인즈는 어떠한 징계를 받아야만 할까? 외국인 선수가 한국 선수에게 이러한 행동들이 자주 발생된다면, 한국농구에서 외국인이 필요없게 되어버릴지도 모르겠다. 프로농구의 재미와 외국인 선수들로 인한 화려한 플레이들이 한국농구선수들도 배울 점이 있고, 외국인 선수들이 할 수 있는 특유의 행동들이 국내선수들만이 뛰는 농구보다는 훨씬 이득이 되겠지만, 이러한 사건들로 외국인 선수들이 문제가 된다면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사진] 기자회견하는 애런헤인즈 (SK 나이츠)

출처 : (http://news.sportsseoul.com/read/photomovie/1286349.htm)


헤인즈는  이번 사건으로 2경기 출장정지와 벌금500만원을 부과했다. 하지만 이러한 것으로는 헤인즈를 징계했다고 할 수 없다. 김민구는 부상 뒤 고통을 호소하였으나, 경기에 뛰는데 무리는 없을 것 같아 보인다. 하지만 분명한건 (혹시 아닐지라도) 김민구에게 헤인즈의 트라우마가 생길 가능성이 보인다. 정신적 외상으로 그는 SK 헤인즈와의 경기에서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단순한 경징계로 헤인즈에게 부과해서는 안된다는 말이다. 김민구는 선수생활을 못하게 될 뻔 했는데 2경기 출장정지는 말도 안되는 소리 인것이 분명하다. 지나가버린 일이 되어버렸지만, 이러한 사태가 되풀이 되지 않게 외국인 선수의 돌발행동에 중징계를 가해야 한다는 필자의 주장이다. 이것은 선수생명이 걸린 중요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