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LG... 그러나 그가 있다!

Posted by basecool
2014.03.19 16:36 야구이야기


[사진] no.9 이병규 (출처 : 동아일보)


맞다. 올시즌의 LG는 너무도 조용하다 스토브리그도 그렇고.. 다른 팀들처럼 시끌벅적한 겨울을 보내지 않았다. 그렇다고 훈련을 게을리한 것은 절대로 아니다. 2013년 LG의 팬들이 원하는 가을야구에 안착하여 좋은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한 LG는 시대가 점점 지나감에 따라  베테랑의 외야를 대신할 선수를 찾아야만 하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급한 것은 아니지만 훗날 그들이 은퇴를 해버린다면을 가정해서..


작년의 물오른 타격에 이어 불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모든 선수들에게 귀감이 된 이병규선수가 올시즌에도 작년의 기세를 몰아 LG의 상승세를 이어갈지가 기대된다. 20대와는 다르게 40대는 운동을 하면 하루하루가 다르다는 얘기를 한다. 그만큰 나이가 들면 들수록 자기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


과거 적토마라는 명서에 걸맞는 시즌을 보낸 이병규. 이런 선수가 모든팀이 필요로 하는 선수가 아닐지 베테랑에 더불어 팀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고, 후배들과 선배들간의 고리 역할을 하는 주장으로써 임무를 충실히 해냈다. 왜 그가 LG에서 필요한 선수인지를 그의 득점권에서의 타율을 보면 확연하게 볼 수 있다. 


LG는 올겨울 조용하게 보냈지만, 시범경기에서도 조용하게 보내고 있다. 한화와 여러 FA를 영입한 팀들의 시범무대로 보여지는 시범경기가 그토록 조용할 수 가 없다. 외국인 영입에서도 그렇고 리즈와의 관계에서도 너무도 조용했다. 그런 LG가 올시즌의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또, 이병규와 더불어 박용택 이진영등의 팀의 고참급 선수들의 활약은 어떻게 될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LG의 가장 큰 고민인 유격수 자리를 놓고 어떤 선수가 쓰이게 될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프로야구의 LG가 작년 성적으로 인해 팬이 증가함과 숨어있는(?) 팬들이 나타났다. 이는 프로야구 흥행에 좋은 결과를 보일 수도 있다. 이러한 것들로 LG의 상승세와 다른 요소들이 프로야구 천만 관중의 시대가 머지않아 오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가져보게된다. 앞으로의 남은 시범경기과 다른 팀들의 활약에 기대를 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자이언츠의 이대호에서 손아섭으로

Posted by basecool
2014.03.02 13:45 야구이야기

[사진] 롯데자이언츠 외야수 손아섭 (출처 : 연합뉴스)


몇해 전, 롯데의 공격 대부분을 도맡았던 (7관왕이었으니까) 이대호가 일본으로 떠난 뒤, 매년 위기설에 휘말렸던 자이언츠. 매년 이러한 뉴스가 한팀에서 나오기도 힘들 것이다. 그만큼 롯데자이언츠는 인기가 많은 팀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롯데의 이대호가 떠난 뒤, 홍성흔과 강민호 이 둘이 롯데를 우승으로 이끌려고 노력을 했겠지만 역부족이었다. 즉 이대호의 아성에는 미치지 못하였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롯데의 홈런 수는 바닥을 쳤다. 2013시즌에는 김주찬과 홍성흔이 각각 기아와 두산으로 FA계약을 했고 롯데는 힘든 시절을 보내야했다. 롯데의 스타인 강민호도 성적부진으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는 때에, 3번타순을 묵묵히 지키며 항상 기록이 좋아지는 손아섭이 롯데의 별로 떠오르고 있다.

부산고 출신의 손아섭은 부산 = 롯데라는 수식어에 딱 맞는 선수일지도 모른다. 뉴스에서도 비시즌에는 몸만들기와 자기관리에 한칭인 것을 종종 보게된다. 끊임없이 노력하는 선수로 이 선수에게 매겨지는 평가는 좋은 점수가 대부분이다. 자신의 기록에서 한걸을 더 나아가 항상 커리어하이를 기록하려는 선수이며, 국가대표 부동의 우익수의 자리도 맡아논 셈이다. 


변함이없다면 올시즌도 손아섭은 기록향샹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것이다. 올해 목표중 하나가 홈런의 개수를 늘리는 것. 롯데에서 많이 부족해진 홈런의 수를 자기가 늘리려는 노력 또한 높이 사줄만하다. 올해도 손아섭의 안타행진은 계속 될지에 대한 기대감을 주는 시즌이 될 것이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