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한화 이글스'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프로라면 한번쯤은 생각해봐야...

Posted by outstandingkey
2015.06.30 10:56 야구이야기

[사진] 한화이글스 외야수 최진행(출처: 엑스포츠뉴스)

프로야구를 핫하게 달궜던 있어서는 안될 사건이 다시한번 발생했다. 그것은 한 선수의 약물복용. 최진행의 금지약물 복용을 한 것이다. 지인에게 선물받았다던 영양제를 성분확인 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많이 남겼다. 

최진행 선수가 복용한 약물인 '스타노조놀'이라는 약물은 단백질 동화제 성분 중 하나이며 이는 경기력 향상 및 근력증진에 사용되는 약물이라 프로선수는 복용해서는 안되는 약물이다. (출처:네이버뉴스 스포츠월드)

짧은 시간내에 효과를 볼 수 있는 약물을 아무런 확인을 해보지 않고 복용했다는 것에 야구팬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구단내에 트레이너나 프런트 직원에게 도움을 여청했더라면 충분히 그 약물이 무엇인지 알았을 터인데 모르고 그냥 복용했다는 최진행 선수에게 의문을 품게한다. 

도핑테스트 결과는 보도되기 전 구단에게 1주일전에 통보된다고 하는데 그 사실을 알았던 한화이글스는 최진행 선수를 경기에 내보냈다는 것이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한 행동이 아닌가?
이순철 위원도 프로라는 것은 똑같은 동일 선상에서 출발해야 맞는건데 다른 선수들보다 뛰어난 상태로 출발한다면 규정위반하는 행위임을 말했다. 

최진행 선수는 KBO 30경기 출장정지에 구단에서 2000만원 제재금을 부과했다. 징계수위가 너무 낮은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MLB의 사례를 보면 약물 1차검사 양성반응에서는 80경기 출장정지 2차에서는 한시즌(162경기) 출장정지 3차에서는 영구정지를 부여한다고 한다. 뉴욕양키스의 타자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162경기 출장정지 및 플레이오프 출장정지라는 최대의 징계를 받았다. 그만큼 약물복용은 프로선수에게 있어서 하지 말아야할 행위로 간주된다. 

이번 최진행 선수의 사건을 계기로  KBO와 타 프로스포츠에서 각성하여 약물복용하는 사례가 없도록 도핑테스트 강화와 더불어 징계수위를 강화해야 하지 않을까? 차두리 선수는 셀틱시절 기성용 선수에게 물한병을 살때도 성분확인을 하고 먹으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서 철저한 자기관리로 지금의 기성용선수가 있지않나 싶다. 

더이상은 프로야구와 프로스포츠에서 논란이 일어나는 행위를 줄이며 정정당당하고 깨끗한 프로스포츠를 만들어야하며 그러한 스포츠 정신으로 경기 수준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선수들 자신들이 조금 더 신경을 써서 약물이나 자신들을 유혹하는 행위에 한번 더 신경쓰기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2차 신인드래프트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08.28 10:34 야구이야기

 

[사진] 2014 프로야구 신인2차 지명회의

 

1차지명(지역연고제)는 완료된 상태였고, 지역을 떠난 본격적인 신인지명회의를 26일에 실시했다. 각 팀당 부족한 포지션을 채웠고, 거의 대부분의 팀이 좋은 선택을 했다고 기사에서 다뤘다.

 

특히나 10구단 KT WIZ는 바로 프로무대에서 가능할법한 선수들을 대다수 데려가면서(10구단의 특혜 특별지명) KT가 가장 2차지명에서의 승자라고 볼 수 있다. 신생구단의 어드벤티지를 잘 활용했고, 앞으로의 선수육성에서도 선수들로써도 좋은 기회가 있는 곳이라 생각되며, 10구단체제의 페넌트레이스가 한 층 기대감을 만들어 주고 있다.

 

먼저, NC다이노스는 신생구단인 만큼 여러 포지션의 선수들을 두루 뽑았고, 역시나 좋은 픽을 얻은 만큼 유망한 투수를 먼저 선점하고 야수를 두루뽑았다. 두번째로 한화이글스는 대부분을 투수를 뽑았으며 전 포지션이 다른팀보다 부족함이 많은 만큼 야수픽을 많이 할 것을 예상했으나, 투수력에 중점을 두었다.

 

LG트윈스의 상위 픽은 야수들이 선택되었다. 올 시즌 팀 평균자책점을 우위에 두고 있고, 이병규와 박용택 이진영 고참선수들의 나이를 감안하고, 미래를 내다보고 뽑은 선택으로 보인다. 그리고 키울 가치가 있는 투수들은 하위픽으로 선택했다. 네번째로 타격의 팀 넥센히어로즈는 1라운드를 투수로 시작으로 전도유망한 야수들과 투수들을 골고루 선택했다. 타격의 팀인만큼 투수력을 한 층 업그레이드 시킬 선택을 했다고 본다.

 

다음으로 기아타이거즈는 올 시즌 난항을 겪고있다. 선동열 체제에서 내.외야 투수 그리고 포수 너나 할 것없이 모든 포지션에서 약체를 보이고 있고, 실책도 2011년과 현저히 많아졌으며, 투수력도 좋을 것을 예상했으나 너무 턱없이 다른팀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기아는 올시즌 안치홍. 김선빈을 제외하고 유격수와 2루수에서 백업들이 두선수들을 대신하여 경기에서 잘해주지 못하면서, 내야를 강화하기 위해, 또한 군입대를 생각하여 선택을 했다. 지금 기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포수인데(포수가 상위픽을 받기는 어렵지만) 성적을 보지 않고, 포지션만으로 뽑은 안타까운 선택을 한 듯하다.

 

롯데자이언츠는 포수를 시작으로 야수들이 안정된 팀으로 정착되면서 투수에 좀 더 박차를 가하는 것 같다. 특히 선발진이 무너져버리면 불펜에서 막아줄 투수가 몇 안되기에(김성배. 정대현을 제외하면) 투수력을 중점적으로 키울 전망으로 보인다.  화수분야구의 두산베어스는 타자들이 준수한 성적을 보여주고 있으나, 선발투수를 제외하면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하는 불펜실정을 보여주기라도 한 듯 상위픽 2명을 투수를 선택했다. 더 많은 투수를 선택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야수들을 골고루 선택하며, 화수분야구를 또다시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만수 체제의 SK와이번스는 지금 뚜렷한 포지션(최정을 제외하고)이 이렇다할 성적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국가대표 톱타자 정근우도 올시즌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에서, 와이번스는 상위픽을 투수를 선택하면서 투수력에 힘을 가할 전망으로 보이며, 야수보다는 투수에 중점을 두는 선택을 했다.

 

마지막으로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삼성라이온즈는 여전히 투수에 중점적으로 선수들을 선택했고, 1군선수들의 백업자원이나 미래를 내다보는 야수를 선택했다. 아쉬운 것이 있다면, 진갑용 이지영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포수가 없기때문에 상위픽의 포수를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신인2차지명에서 선택을 받지 못한 덕수고 김규남 선수는 고려대 입학을 하게 된다. 그리고 프로의 세계는 냉정한 법이며, 이들이 바로 주전에 나갈 확률은 그리 많지 않으며 상위픽의 선수들이 류현진이나 손아섭처럼 단숨에 성장하기도 드문일이다. 보통 2~3년은 지켜봐야하고, 이들 선수이외에도 선택을 받지 못한 선수들의 아쉬움을 달래며, 앞으로의 프로야구 선수들의 자리가 더 많아지길 바라며, 프로야구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선수들이었으면 좋겠다. 앞으로의 페넌트레이스가 한껏 기대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