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해외진출'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김광현과 양현종으로 바라본 한국투수의 현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12.03 10:33 야구이야기

[사진] 양현종(좌, KIA 타이거즈)과 김광현(우, SK 와이번스)

때는 2014년 11월 한국프로야구의 모든 일정이 끝나고 비시즌 즉, 스토브리그가 시작되는 때에 한국을 대표하는 두명의 좌완투수가 포스팅시스템(선수입찰제도)로 메이저진출을 도모하고 있었다.

이들은 한국이 낳은 좌완투수이며 국제대회에서 실력을 검증받은 이력도 가지고 있다. 동갑내기의 두 선수는 2013년 류현진의 진출로 더욱 기대를 모으는 선수이기도 하다. 과거 류현진의 3600만 달러의 금액에 미칠지 아니면 그보다 낮은 금액으로 낯선 미국땅에 발을 밟을 선수는 누가 될 것인가의 기대를 안고 공개입찰을 했는데 금액이 터무니 없어 구단의 동의는 부정적으로 언론에 비춰졌다.

200만달러의 금액이거나 아니면 그 아래의 금액이라 구단에서도 선뜻 팀의 1선발의 선수를 내주기가 쉽지 않았으며 고민 또 고민을 했을터. 김광현은 200만달러의 금액을 구단에서 수용하며 연봉협상을 기대하고 있으나 반면, 양현종은 200만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금액(150만달러를 예상)이라 구단에서 포스팅을 포기했다. 그들의 꿈이 메이저리그라고 하지만 꿈만 가지고 세계최고의 무대를 두드리기에는 많이 버거워 보였고, 아직 실력면에서도 다듬어 지지 않은 것도 없지않아 있었다.

어쩌면 그들에게도 지금이 기회라고 생각하겠지만, 구단입장에서도 많은 리스크를 감수하면서 자신들의 에이스를 보내기가 여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가 지배적이었다. 양현종은 포기를 했고 2년 후 FA자격을 취득해서 노려보는 방법뿐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양현종 본인도 앞으로의 2년동안 죽기살기로 해야 할 것이다. 올시즌 팀의 타선의 영향도 있었지만 본인이 위기를 자초한 일도 많았기에 꾸준함을 보여야 메이저에서 성공하는 지름길이다.

반면 구단에서 200만 달러라는 포스팅 금액을 수용하며 연봉협상 진행을 위해 미국길에 오른 김광현은 자신이 원한 가격과 구단에서 원하는 금액과 일치할지 아니면 비슷할지가 의문이다. 아시안게임과 한국 프로야구에서 그의 실력을 인정하였다고는 하나 미국무대는 최고의 선수들만 모인 자리이며, 솔직히 말하자면 김광현같은 선수보다 뛰어난 선수들은 많고 또 많고 더 많다.

그렇다고 그들의 꿈을 포기하라는 것은 아니다. 현실을 보고 안된다고 느낀다면 수용을하고 해외 진출을 잠시 미뤄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한국에서의 에이스가 되어 자신이 노크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에서 그들을 자신들의 팀으로 데려가게 할만한 실력을 보이는게 우리나라의 수준에서도 선수들의 위상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힘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들의 도전은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그들의 도전을 무시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그들의 도전만을 위해서 많은 금액을 받지 못하고 선수로서의 가치를 높이 평가받지 못한다면 후에 노려보는 방법이 필요하다고 보는 것이다. 마지막까지 그들의 행보는 지켜봐야 할 일 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2013 KBO의 스토브리그 기대가된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09.30 09:13 야구이야기

 

 

[사진] 2014년 FA자격 명단선수 정근우(좌) 강민호(중) 이용규(우)

 

스토브리그

  • 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 각 구단과 선수 간에 계약 갱신이나 트레이드가 이루어지는 일

 

 

2014년 FA자격 명단선수 목록

  • 이용규, 윤석민, 송은범(이상 기아), 강민호(롯데), 정근우(SK), 오승환, 장원삼,윤성환, 박한이(이상삼성), 이종욱, 손시헌(이상 두산), 이대수,한상훈(이상한화),

 

모든 페넌트레이스와 포스트시즌이 막을 내렸다. 이로써 KBO의 시즌은 끝이났다. 하지만 시즌 후는 또다른 시즌의 시작이거늘.. 올시즌 가장 핫할 스토브리그가 될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중에서 가장 최대어로 뽑히는 강민호부터 한화의 이대수까지 어느한명 미래를 알 수 없는 것이 스토브리그이다.

 

우선 강민호부터 살펴보자면 야구 전력의 반이라고 하는 포수라는 포지션이라는 매리트를 가지고 있으며, 국가대표 부동의 포수라는 점을 감안했을때, FA시장에 나온다면 SK와 두산을 제외하고는 모든 팀들이 강민호에게 한번쯤 노려볼만한 제의를 할 것이다. 강민호의 소속팀 롯데는 반드시 강민호를 잡겠다는 강한의지를 보이며 과거 롯데가 FA선수들을 놓친것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이고 있지만, 선수의 미래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롯데와 강민호 사이의 연봉이나 옵션이 맞지 않을 경우 강민호도 FA시장에 한번 나와볼만 하기 때문이다. 올시즌 스토브리그의 가장 핫한 선수라고 할 수 잇겠다.

 

그 뒤를 이어 정근우와 이용규 이 두선수도 마찬가지로 2013WBC 국가대표에서 1번과 2번을 번갈아면서 했던 선수들이다. 올시즌 이 두선수의 성적이 부진하다고는 하다만, 이들은 반드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들이다. 2루수의 포지션과 톱타자 중견수라는 포지션이 작용하여 FA시장에서 다른팀들이 노려볼만 하다. 이 두 선수도 소속팀에서 반드시 사수하겠다고 하지만, 앞에서 말했다시피 스토브리그는 끝날때까지 아무도 모른다.

 

 

해외진출을 타진하고있는 기아의 윤석민과 삼성의 오승환. 이 두선수가 해외진출을 하게 된다면, 류현진 임창용 추신수와 함께 한국을 대표할 메이저리거로 국민들에게 더욱 볼거리를 제공할 뿐더러 앞으로의 한국선수들에게 귀감이 되며 롤모델이 될 것이다.

 

삼성의 통합3연패를 만들어낸 마무리투수 오승환은 해외에서도 그의 플레이를 보기 위해서 자주 한국 야구장을 찾았으며, 본인조차 해외진출에 도전을 할 것이라고 자주 언론을 통해 보도됐었다. 시즌이 끝난지 몇일 안되기에 아직은 지켜봐야하지만, 반드시 해외진출을 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또한명 기아에이스 윤석민은 올시즌 좋지못한 성적을 보였으나, 팀을 위해 포지션 변경을 감행하면서 팀을 위해서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에이전트 스카우터들이 그를 보기위해 자주 한국에 왔으며, 그도 해외진출을 위한 준비를 많이 했었을 것이고 지금 MLB팀과 협상하기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외의 선수들은 삼성의 FA 박한이 장원삼 윤성환은 삼성에서 반드시 잡고 가야할 것이다. 이 선수 모두 팀의 주축선수들이며, 이 선수들을 놓칠시 엄청난 팀에 리스크를 보일 것이다. 삼성은 팀 내 FA선수만 잡는 것으로도 내년 시즌을 좋은 방향으로 바라 볼 수 있겠다.

 

 

올시즌 자이언트 킬링을 보여주며 코리안시리즈에서 준우승을 한 두산의 유격수 손시헌과 중견수 이종욱은 팀내 잔류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팀에서 그들에게 서운하게 하지 않는 한, 두산에서 은퇴할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엄마곰이라고 불리우는 손시헌은 팀에 애착을 가지고 있는 선수이며, 이종욱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렇기에 두 선수 모두 FA시장에 나오는 것보다 잔류쪽에 무게를 싣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 외 송은범(기아) 이대수, 한상훈(이상 한화)의 선수들도 타 팀을 타진하기보다 팀에 잔류하여 주전자리를 확보하기위해 노력을 해야할 것이 나아보인다. 이대수와 한상훈도 적지 않은 나이이며, 올시즌 좋지 못한 성적을 보여줬기 때문에, 타팀에 가서 경쟁하기 보다 잔류하여 감독의 신임을 얻는 편이 낫겠다. 기아의 송은범은 고액연봉을 받고 있지만, FA시장에서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그가 기아에 남는다면 많은 연봉을 받기보다 팀에 주축 선발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이외에도 일본 오릭스에서 FA가 되는 이대호도 메이저리그나 다른 일본팀으로의 진출을 위한 말을 해왔으며, 그에게도 도전이 필요할 듯 하다. 최소한 메이저리그를 두드려보고 그 다음에 일본을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이처럼 스토브리그에서 뜨거운감자로 떠오르는 선수는 누가 될지 그리고 이 선수들을 사로잡는 팀들은 누가 될지 앞으로의 FA시장이 떠욱 뜨겁게 달아오르길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