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의 전쟁의 끝 '할라 마드리드'

Posted by basecool
2014.05.28 15:09 축구이야기
2013-2014시즌의 유럽축구의 마지막경기.
별들의 전쟁 UEFA Champions League. 대회 사상 처음으로 같은 연고지의 팀끼리 맞붙은 결승전. 리그 우승의 AT마드리드냐. '라 데시마'를 노리는 레알마드리드냐!

(출처 : 페이스북 축구커뮤니티)

 

디에고 코스타과 아르다투란의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피한 상황과 벤제마, 페페의 부상으로 서로가 최상의 전력이 아니지만 레알 마드리드의 우세를 모든 이들이 점쳤다. 반면, 라리가의 대결에서는 AT마드리드가 레알마드리드를 앞섰으나 예상외로 두 팀은 부상으로 빠진 디에고 코스타와 카림 벤제마를 선발 라인업에 배치하면서 우승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사진ⓒPA Images / 아이웨이미디어

하지만 전방 9분만이 디에고 코스타는 부상으로 아드리안 로페즈와 교체를 하게되어 힘든경기를 예상했으나, 경기 초반 이케르 카시야스의 실수로 인한 디에고 고딘의 선제골이 AT마드리드 우승에 다가가게 만들었다. 레알마드리드는 호날두 베일의 잦은 볼터치 실수와함께 라모스와 디마리아의 고군분투에도 불구하고 AT마드리드의 골망을 흔들수 없었다.

사진 출처 : 조선닷컴


경기 끝나기 전까지 끌려다니던 레알마드리드는 라모스의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마지막 찬스의 골로 기사회생했고, 연장후반에는 전혀다른 모습으로 AT마드리드를 위협했다. 뒤이어 가레스 베일의 결승골과 마르셀루의 골이 승부를 갈랐고, 호날두의 페널티킥으로 레알마드리드는 그토록 원하던 '라 데시마'를 12년 만에 이뤄냈다. 레알마드리드의 아홉수를 12년이 지나서야 깼고, AC밀란과 더 격차를 벌리게 되었다.

사진 출처 : 레알마드리드 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발동도르의 주인공은 누가?

Posted by basecool
2014.01.12 20:14 축구이야기

[사진] 발롱도르 최종후보 3인
(출처 : http://me2.do/G0hhY3IE)



최고의 축구선수에게 주는 상 FIFA 발롱도르.
본래는 올해의선수상과 발롱도르가 나뉘었지만, 2010년부터 텅합되어 피파 발롱도르라는 새로운 상의 명칭으로 바뀌었다.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끈 뮌헨의 에이스 프랑크 리베리. 호날두와 메시에 비해 골의 수는 적지만 이 선수가 뮌헨에 꼭 필요한 선수라는 것은 누구도 잘 알것이다. 리베리의 드리블은 수준급이고 드리블 성공 횟수로 가장 최고의 선수로 알려져있다.

올시즌 최고의 한해를 보냈던 크리수티아노 호날두.
69골이라는 경이적인 기록과 마지막 월드컵 최종전에서의 활약은 그가 최고의 선수라는 것을 증명이라도 한 듯 신들린 플레이를 보여줬다. 그는 라이벌 메시를 올 시즌 골 기록에서 압도적으로 제쳤고, 현재 최고의 선수임을 보여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리오넬 메시.
45골이라는 메시에게 많이 부족한 골이지만 그가 바르셀로나에주는 영향력과 의존도는 어쩔수없다. 바르셀로나가 메시가 있고 없고의 승리에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것은 아니어도 메시가 가세한 바르셀로나는 리그에서나 컵대회에서 승리를 가져다 주인 선수임에는 틀림없다.

2014년 1월 13일 현지시각으로 발롱도르 투표를 한다. 본인의 생각으로는 3인 중 호날두가 유력하다. 메시와 차이가 많이 나게 득점을 하기도 했으며 지금도 많은 골을 득점하고 있다. 리베리가 우승을 한 어드벤티지를 얻는다하더라도 챔피언스리그의 우승이 발롱도르를 가져다 주는 것은 아니다. 한시즌 그들의 골과 팀기여도 등 여러가지를 봐야한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베일과 호날두 그들은 동급이아니다

Posted by basecool
2013.08.05 20:17 축구이야기

 

 

 

 

 

 

 

 

 

 

 

 

[사진] 좌(가레스베일) 우(크리스티아노 호날두)

레알마드리드는 올시즌 대대적인 선수개편에 들어갔다. 주 공격수인 곤잘로 이과인과 호세 카예혼 그리고 라울 알비올 세명의 선수들을 나폴리로 이적을 성사시켰다. 그리고 이스코와 이야라멘디의 두 유망한 선수를 사들였다. 그리고 마지막 퍼즐로 아니면 이게 시작일지도 모르는 사상최고의 영입을 하려한다. 4년전 맨유로부터 엄청난 금액을 주고 당대 최고의 공격수인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를 영입했다. 이 시기가 갈라티코 2기의 시작이었다. 그리고 다시 레알마드리드는 엄청난 금액으로 현재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가레스베일을 호날두와 비슷한 가격에 사들이려고 작정한 모양이다. 가레스베일이 토트넘에서 좋은 활약과 또한 팀에 많은 기여를 했지만, 과연 그가 호날두의 버금가는 가치가 있는 선수인가 한번 생각해보게 만들것이다. 필자는 가레스베일을 비판하려고 글을 쓰는게 아님을 알아주길 바란다.

우선 베일의 협상조건은 가히추종을 불허하는 금액이다. 80M유로(약 1200억원)의 금액과 코엔트랑 + 디마리아의 조건이다. 이 선수들의 두명의 가치와 베일의 가치가 동등할까? 코엔트랑과 디마리아가 베일처럼 기여도가 많이 보이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팀내 에이스 호날두에 의존하는 플레이를 많이 펼쳤기 때문에 코엔트랑과 디마리아가 기여도에서는 적게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축구는 혼자하는게 아니며 이들또한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는 데 충분한 기여를 한 것은 분명하다.

가레스베일은 프리미어리그 21득점에 8도움으로 공격포인트 30점을 해낸 선수이다. 그리고 호날두는 라리가에서 55골 12어시스트 경기당 1.30골이라는 어머어마한 스탯을 보여준다. 분명 호날두는 지금 세계최고의 선수 중 한명이고 베일은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되는 선수이다. 그런데 두 선수의 가치를 볼때 베일이 그정도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사실 지금의 스탯으로는 두 선수가 비교불가의 선수이다. 호날두의 비교대상은 지금으로썬 바르서의 리오넬 메시뿐이다.

그리고 현재 세계 최고의 선수 호날두는 베일과 동급의 취급을 받는 것이 못마땅한 모양이고 이로인해 초상권60%과 자신의 연봉을 배로 올리는 선택을 했다. 호날두의 계약은 2년밖에 남지 않았다. 레알은 호날두를 레알마드리드에서 은퇴시킨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축구선수의 미래는 어느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리고 팀내에서 대우를 다른 선수들에게 더 해주는 호날두로써, 자존심에 상처를 입기도 한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그가 자신을 키워준 맨유로 다시 돌아가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레알마드리드는 베일을 사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호날두의 마음을 진정시키고 호날두가 팀에 애착을 갖도록 해주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레알이 토트넘의 베일을 잡기위해서 오퍼를 넣은 상태이지만, 오퍼가 온다고 해도 공식적으로 거절을 하고 있는 상태이기에 레알마드리드 입장에서 베일을 무조건 사들이기 위해서 많은 돈을 투자하는 것은 사실이다. 분명한 것은 레알마드리드가 베일을 사고 그리고 다른 선수들을 판다고 하여도 바르서의 조직력 있는 축구는 아직의 레알로써는 상대하기에 역부족일 수 있다.

레알마드리드는 큰 돈을 들여 선수를 사기보다는 팀내에  전도유망한 선수를 발굴하여 유소년정책을 활성화시키는 방안을 모색하는 방법도 좋은 예이다. 많은 팀들이 유소년정책으로 빛을 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매년 영입으로 큰 돈을 쓰기보다 유망주 정책으로 팀의 조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