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FA'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윤석민! 그의 선택을 존중한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01.14 08:00 야구이야기


[사진] FA로 메이저리그를 노리는 전 기아타이거즈 투수 윤석민

(출처 : http://me2.do/52XX3TYU)


명실상부한 국가대표 토종 우완에이스 윤석민. 그가 FA로 국내 시장이 아닌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려한다. 메이저리그의 슈퍼에이전트 보라스코퍼레이션과의 계약을 하고 보라스를 등에업고 시장조사에 나서고 있다. 


윤석민은 기아에서 선발부터 마무리까지 팀의 상황에 맞게 모든 보직을 소화했다. 2011년 자신의 커리어 하이의 정점을 찍으며 메이저 리그 진출을 노렸지만, 구단의 만류로 잔류를했고, 1년 후 FA를 취득을 하고 스스로 저 먼땅으로의 도전을 하게 된다.


그가 투수로서의 기록이 썩 나쁜 편이 아니지만, 최근 2년은 윤석민 답지 않은 기록을 보여줬다. 특히 기아가 09년도 이후의 성적이 좋지 못하여 윤석민이 많은 승을 쌓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윤석민 등판경기 경기당 평균 득점 지원율이 3점이내일 정도로 기아는 윤석민이 등판하는 날이면 평소 나던 점수도 아주 밑바닥을 쳐도 제대로 쳤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사진] 국가대표 투수 윤석민

(출처 : http://me2.do/xiOON3sK)

2011년 이후에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더라면 좋은 성적을 유지했을 뿐 아니라, 나이 또한 몇해는 어리기에 메이저리그에 도전을 했을때 유리한 위치에 있었을텐데 팀이나 여러가지 상황으로 진출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2013 시즌이 끝나고 윤석민은 나홀로 미국행 비행기를 탔다. 이제 자기자신과의 싸움을 견뎌내야한다. 지금 이대로 포기해서는 안된다. 많은 이들이 기대감보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보내는게 사실이다. 류현진은 최고의 해를 보내고 거액의 계약으로 LA 다저스에 입단했는데, 윤석민은 그에 못미치는 계약을 하지는 않을까? 설사 진출한다고 하더라도 류현진 정도의 성적을 못내지는 않을까하는 여러가지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하지만 윤석민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다고 가정할때, 진출한 윤석민의 도전정신만으로도 자신의 꿈을 위해 한걸음 한걸음씩 걸어간다는 것만으로도 박수받을 만하다. 43세의 많은 나이에 미국 진출을 하려했던 최향남, 그리고 임창용등의 선수도 마찬가지다. 이렇듯 남들이 쉽게 하지 못하는 도전을 하는 것만으로도 우리나라를 위해서 뛰어주는 선수에게 박수를 보내줘야 할것 아닌가? 윤석민이 미국에 진출하지 못하더라도 손가락질 보다는 잘했다고 박수를 쳐줬으면 하는 조그마한 소망을 내비쳐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야구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이언츠의 이대호에서 손아섭으로  (0) 2014.03.02
셋이 힘을 합쳐  (0) 2014.02.28
윤석민! 그의 선택을 존중한다.  (0) 2014.01.14
KBO의 포수난 해결책은 없는가??  (0) 2014.01.13
템퍼링? 뒷거래의현장(?)  (0) 2013.11.17
자이언트 킬링?  (0) 2013.10.2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템퍼링? 뒷거래의현장(?)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11.17 08:11 야구이야기

 

[사진] FA시장에서 대박을 터트린 이용규(전 기아)와 정근우(전 SK)

이미지출처 : 네이버기사

스토브리그도 이제 거의 막을 내리려 한다. 작년과 다르게 금방 스토브리그가 식어버렸다. 원소속 팀과의 계약이 불발된 선수들이 그 다음날 바로 타팀과 계약을 했기 때문이다. 각 팀의 주축선수들을 잡으려는 노력을 했으나, 쉽게 이뤄지지 않았고 그다음날 새벽 12시가 되자마자 계약을 완료했다.

팬들로썬 아침에 무슨 날벼락이냐 싶을정도로 대형계약을 성사시켰다. 언론의 보도가 전부는 아니겠지만 팬들의 마음도 선수들 본인의 마음도 좋은 기분은 아닐것이다. 팬들의 입장에서 보면 돈때문에 팀을 떠났다 애정이 없다 하는식으로 팀을 떠난 선수에 대한 배신감이 생길 것이고, 선수입장에서 본다면 더 나은 조건에서 뛰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데 이택근의 50억 이후로 선수들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솓았다. 특히 기아의 김주찬 또한 50억에 계약을 했고, 올시즌 첫 FA 롯데의 강민호도 75억이라는 돈으로 롯데와 재계약을 하며 한국 역대 최고 몸값을 자랑했다. 사실 강민호의 올시즌 기록을 보면 75억을 받기에는 물음표가 따른다. 사실 포수라는 포지션이었기 때문에 가능했지. 그가 올시즌 남긴 기록으로는 이러한 돈을 받기에는 무리수가 커도 너무 크기 때문이다.

FA 선수들의 계약과정에서 강민호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선수들이 팀을 대이동했다. 이미 대전에 출몰했다는 소문이 들리는 이용규와 정근우는 구단에서 비슷한 금액을 제시했지만, 팀을 떠났다. 뒷소문으로 들리는 말로는 템퍼링과 세금보전등이 이유가 된 것 같다. 다른 구단과 이미 사전접촉을 마친 뒤, 원소속 구단과의 협상에서 제시액을 들어보고 금액을 맞춰줄 것을 요구하는 행위들로 팬들의 원성을 샀다.

구단에서 공식 발표한 연봉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된다. 같은 금액이면 새롭게 적응해야하는 새팀에서 새로운 선수들과 나이도 있는 선수들이 적응하기엔 쉽지 않을텐데, 그러한 것들을 감수하면서 까지 가는것에는 다른 이유가 분명히 있을것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템퍼링을 전면 금지하고 있지만, KBO의 작은 야구시장에서는 금지하고 있다고 하여도 뒤에서 행해지고 있다. 이러한 것들을 막아야만 한국 야구가 더 발전을 할 수 있고, 선수들과의 팀조합등과 연봉 인플레이션을 막을 수 있고, KBO의 수준 또한 상승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이번 FA의 시장으로 인해서 내년 FA의 몸값은 더욱 알수 없게 되었다. 선수들이 연봉을 많이 받고 적게 받고의 문제가 아니라 실력에 그리고 다른 여러 요소들에 비해 터무니없이 많은 돈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 또한 모색해야할 것이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