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FA시장'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2013 KBO의 스토브리그 기대가된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09.30 09:13 야구이야기

 

 

[사진] 2014년 FA자격 명단선수 정근우(좌) 강민호(중) 이용규(우)

 

스토브리그

  • 프로 야구의 한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 각 구단과 선수 간에 계약 갱신이나 트레이드가 이루어지는 일

 

 

2014년 FA자격 명단선수 목록

  • 이용규, 윤석민, 송은범(이상 기아), 강민호(롯데), 정근우(SK), 오승환, 장원삼,윤성환, 박한이(이상삼성), 이종욱, 손시헌(이상 두산), 이대수,한상훈(이상한화),

 

모든 페넌트레이스와 포스트시즌이 막을 내렸다. 이로써 KBO의 시즌은 끝이났다. 하지만 시즌 후는 또다른 시즌의 시작이거늘.. 올시즌 가장 핫할 스토브리그가 될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중에서 가장 최대어로 뽑히는 강민호부터 한화의 이대수까지 어느한명 미래를 알 수 없는 것이 스토브리그이다.

 

우선 강민호부터 살펴보자면 야구 전력의 반이라고 하는 포수라는 포지션이라는 매리트를 가지고 있으며, 국가대표 부동의 포수라는 점을 감안했을때, FA시장에 나온다면 SK와 두산을 제외하고는 모든 팀들이 강민호에게 한번쯤 노려볼만한 제의를 할 것이다. 강민호의 소속팀 롯데는 반드시 강민호를 잡겠다는 강한의지를 보이며 과거 롯데가 FA선수들을 놓친것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이고 있지만, 선수의 미래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롯데와 강민호 사이의 연봉이나 옵션이 맞지 않을 경우 강민호도 FA시장에 한번 나와볼만 하기 때문이다. 올시즌 스토브리그의 가장 핫한 선수라고 할 수 잇겠다.

 

그 뒤를 이어 정근우와 이용규 이 두선수도 마찬가지로 2013WBC 국가대표에서 1번과 2번을 번갈아면서 했던 선수들이다. 올시즌 이 두선수의 성적이 부진하다고는 하다만, 이들은 반드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들이다. 2루수의 포지션과 톱타자 중견수라는 포지션이 작용하여 FA시장에서 다른팀들이 노려볼만 하다. 이 두 선수도 소속팀에서 반드시 사수하겠다고 하지만, 앞에서 말했다시피 스토브리그는 끝날때까지 아무도 모른다.

 

 

해외진출을 타진하고있는 기아의 윤석민과 삼성의 오승환. 이 두선수가 해외진출을 하게 된다면, 류현진 임창용 추신수와 함께 한국을 대표할 메이저리거로 국민들에게 더욱 볼거리를 제공할 뿐더러 앞으로의 한국선수들에게 귀감이 되며 롤모델이 될 것이다.

 

삼성의 통합3연패를 만들어낸 마무리투수 오승환은 해외에서도 그의 플레이를 보기 위해서 자주 한국 야구장을 찾았으며, 본인조차 해외진출에 도전을 할 것이라고 자주 언론을 통해 보도됐었다. 시즌이 끝난지 몇일 안되기에 아직은 지켜봐야하지만, 반드시 해외진출을 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또한명 기아에이스 윤석민은 올시즌 좋지못한 성적을 보였으나, 팀을 위해 포지션 변경을 감행하면서 팀을 위해서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에이전트 스카우터들이 그를 보기위해 자주 한국에 왔으며, 그도 해외진출을 위한 준비를 많이 했었을 것이고 지금 MLB팀과 협상하기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외의 선수들은 삼성의 FA 박한이 장원삼 윤성환은 삼성에서 반드시 잡고 가야할 것이다. 이 선수 모두 팀의 주축선수들이며, 이 선수들을 놓칠시 엄청난 팀에 리스크를 보일 것이다. 삼성은 팀 내 FA선수만 잡는 것으로도 내년 시즌을 좋은 방향으로 바라 볼 수 있겠다.

 

 

올시즌 자이언트 킬링을 보여주며 코리안시리즈에서 준우승을 한 두산의 유격수 손시헌과 중견수 이종욱은 팀내 잔류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팀에서 그들에게 서운하게 하지 않는 한, 두산에서 은퇴할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엄마곰이라고 불리우는 손시헌은 팀에 애착을 가지고 있는 선수이며, 이종욱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렇기에 두 선수 모두 FA시장에 나오는 것보다 잔류쪽에 무게를 싣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 외 송은범(기아) 이대수, 한상훈(이상 한화)의 선수들도 타 팀을 타진하기보다 팀에 잔류하여 주전자리를 확보하기위해 노력을 해야할 것이 나아보인다. 이대수와 한상훈도 적지 않은 나이이며, 올시즌 좋지 못한 성적을 보여줬기 때문에, 타팀에 가서 경쟁하기 보다 잔류하여 감독의 신임을 얻는 편이 낫겠다. 기아의 송은범은 고액연봉을 받고 있지만, FA시장에서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그가 기아에 남는다면 많은 연봉을 받기보다 팀에 주축 선발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이외에도 일본 오릭스에서 FA가 되는 이대호도 메이저리그나 다른 일본팀으로의 진출을 위한 말을 해왔으며, 그에게도 도전이 필요할 듯 하다. 최소한 메이저리그를 두드려보고 그 다음에 일본을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이처럼 스토브리그에서 뜨거운감자로 떠오르는 선수는 누가 될지 그리고 이 선수들을 사로잡는 팀들은 누가 될지 앞으로의 FA시장이 떠욱 뜨겁게 달아오르길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