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KCC 이지스' 태그의 글 목록 :: 악성 in life

재미있는 농구는 이런걸 말하나보다.

Posted by outstandingkey
2014.01.19 23:01 스포츠 직관일기

[사진] SK와 KCC의 경기시작 후 모습

 

SK는 프로야구 팀중에서 인기 많은 팀 중 하나다. 팬들이 많은 이유 중 하나로 뽑히는 것은 문경은 감독부임 이후 꾸준하게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 하나 경기장에서 각종 이벤트를 많이 펼쳐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사진에서도 보시다시피 관중들이 많이 들어선 걸 볼 수 있다. 매년 SK는 팬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같은 서울팀 삼성과 조금 비교되는 관중 차이를 보이고 있다.

[사진] 1쿼터가 끝난 직후 선수들을 응원하는 모습

 

쿼터가 끝나도 팬들의 응원은 멈추지 않았다. 특히 1층과 2층 사이에 올라온 응원도구들이 응원을 더 흥겹게 만들었다. 이 날 두팀다 점수가 많이 나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한쪽 블럭에 위치한 원정팬들과 경기장을 수놓은 SK팬들의 열띤 응원을 볼 수 있었다.

 


[사진] 하프타임 이벤트

 

2쿼터 하프타임이 끝나고, 장내아나운서의 깔끔한 진행과 더불어 팬들에게 각족 이벤트와 선물을 주는 시간을 가졌고, 좋은 성적과 모기업이 통신사답게 좋은(?) 선물도 가져가게 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거저주는 식으로 이벤트에 당첨된 사람들에게 여러 선물을 주면서 경기외적으로도 경기장에 발을 디딜수 있게 하는 SK만의 숨은 원동력이 아닌가 하는 것도 느낄 수 있었다.

 


[사진] 4쿼터의 긴박한 순간에 터진 동점골

 

4쿼터 시작과함께 SK의 팀 응원가가 맨체스터 유니이티드와 롯데 자이언츠의 응원가로 유명한 "The Battle Hymn of the Republic" 이 곡은 찬송가로도 유명한 곡이다. 특히 승리의 롯데로 유명한 이 곡은 웅장하면서 특색있는 응원가로 쓰이는데 SK도 4쿼터에 자신들의 팀 응원가로 이 곡을 선택한 것을 볼 수 있었다. 10초를 채 남기지 않고 터진 김선형의 극적 3점슛으로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갔고, 연장전의 승리가 높은 SK가 연장전에서 무난하게 경기를 이길 수 있었다. 이것이 홈팀의 이점이고 응원의 힘인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http://youtu.be/MrjAXp3-_JY 

[김선형의 인유어페이스 (출처 : 유투브)]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헤인즈 그리고 김민구의 사태 어떻게 봐야할건가?

Posted by outstandingkey
2013.12.23 13:48 농구이야기


[사진] 헤인즈와 김민구의 충돌장면

(출처: http://goo.gl/5UO4NJ)


프로농구가 시즌의 중반을 향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프로선수가 하지 말아야할 행동을 저질렀다. 지난 SK와 KCC의 경기중 2쿼터에 나온 속공의 상황에서 공을 가지고 있지 않은 헤인즈가 김민구 선수를 가격하고 달려들어간 것이다. 김민구는 헤인즈가 밀치는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코트에 주저앉아 한동안 경련을 일으키며 고통을 호소했다. 그리고는 코트에서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사진] 코트에 쓰러진 김민구 (KCC 이지스)

출처 : (http://m.donga.com/List/3/05/20131216/59583449/1)


공을 빼앗기 위한 플레이가 아닌 수비를 하러 달려가는 선수에게 어떠한 상황도 인지하지 못하고 그냥 충격을 당해버린 김민구에게 헤인즈는 어떠한 징계를 받아야만 할까? 외국인 선수가 한국 선수에게 이러한 행동들이 자주 발생된다면, 한국농구에서 외국인이 필요없게 되어버릴지도 모르겠다. 프로농구의 재미와 외국인 선수들로 인한 화려한 플레이들이 한국농구선수들도 배울 점이 있고, 외국인 선수들이 할 수 있는 특유의 행동들이 국내선수들만이 뛰는 농구보다는 훨씬 이득이 되겠지만, 이러한 사건들로 외국인 선수들이 문제가 된다면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사진] 기자회견하는 애런헤인즈 (SK 나이츠)

출처 : (http://news.sportsseoul.com/read/photomovie/1286349.htm)


헤인즈는  이번 사건으로 2경기 출장정지와 벌금500만원을 부과했다. 하지만 이러한 것으로는 헤인즈를 징계했다고 할 수 없다. 김민구는 부상 뒤 고통을 호소하였으나, 경기에 뛰는데 무리는 없을 것 같아 보인다. 하지만 분명한건 (혹시 아닐지라도) 김민구에게 헤인즈의 트라우마가 생길 가능성이 보인다. 정신적 외상으로 그는 SK 헤인즈와의 경기에서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단순한 경징계로 헤인즈에게 부과해서는 안된다는 말이다. 김민구는 선수생활을 못하게 될 뻔 했는데 2경기 출장정지는 말도 안되는 소리 인것이 분명하다. 지나가버린 일이 되어버렸지만, 이러한 사태가 되풀이 되지 않게 외국인 선수의 돌발행동에 중징계를 가해야 한다는 필자의 주장이다. 이것은 선수생명이 걸린 중요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